'박원순 성추행' 다룬 책 '비극의 탄생' 영화화…'2차 가해' 논란

'박원순 성추행' 다룬 책 '비극의 탄생' 영화화…'2차 가해' 논란

데일리안 2022-07-12 03:12:00 신고

3줄요약

김대현 감독 "카더라로 부풀려진 통념과 사실 간 괴리 알려져야"

비극의 탄생 표지 ⓒ알라딘 홈페이지비극의 탄생 표지 ⓒ알라딘 홈페이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을 다룬 책 '비극의 탄생'이 다큐멘터리 영화로 제작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2차 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대현 감독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의 비극을 영상으로 재구성한다'라는 글을 올리며 "책 출간 이후 지금까지 '비극의 탄생' 영상화 작업을 쭉 이어왔고 올해 안에 작업의 결과물을 세상에 내놓기 위해 후반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이어 "'카더라'(근거 없는 소문)로 부풀려진 통념과 책이 새롭게 밝힌 사실의 괴리를 알게 된 독자 상당수가 분개했다. 좀 더 직관적인 영상 미디어를 통해 사건의 진상이 알려져야 한다는 의견이 모여 다큐멘터리를 추진하게 됐다. 많은 지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비극의 탄생'은 박 전 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청 출입기자였던 손병관 오마이뉴스 기자가 지난해 3월 출간한 책으로, 성추행 사건 피해자 측의 주장을 일부 반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출간 직후 '2차 가해'라는 비판을 받았으나, 대형 서점에서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이소희 한국여성민우회 활동가는 "('비극의 탄생' 영화화는) 우리 사회가 성폭력 사건을 어떤 감수성과 감각으로 기억할 것인가에 대한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며 "사건의 피해자가 존재함에도 계속해서 가해자의 목소리를 생산해낸다는 것에 대해 강력하게 문제의식을 던지고 싶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1월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한 성적 언동 일부가 성희롱에 해당한다"며 판단했다. 인권위 판단에 앞서 법원에서도 "박 전 시장이 야한 문자와 속옷 차림 사진을 보냈고, 성관계 과정을 얘기했다는 식의 진술을 여성이 여러 차례 했다"며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지금 쿠팡 방문하고
2시간동안 광고 제거하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