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도로공사 '절친 맞대결'…'꿀잼' 랠리에 터져나온 환호성[SS현장]

GS·도로공사 '절친 맞대결'…'꿀잼' 랠리에 터져나온 환호성[SS현장]

스포츠서울 2022-07-09 16:35:01

3줄요약
KakaoTalk_20220709_162741870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가 2022 여자 프로배구 서머매치 경기를 치르고 있다. 홍천 | 강예진기자

[스포츠서울 | 홍천=강예진기자] ‘너도 디그? 나도 디그!’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끈질긴 수비로 무장한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 경기서 나온 메가 랠리에 관중들이 기립박수를 보냈다.

9일 여자프로배구 4개 구단이 강원도 홍천군에서 공동 개최한 2022 홍천 서머매치가 둘째 날을 맞았다. 전날 막 올린 서머매치에는 평일임에도 불구, 964명의 배구 팬들이 체육관을 찾았다.

이날도 다름없었다. 무더운 날씨에도 체육관 앞은 팬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오후 2시부터 시작된 1경기,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맞대결이었다.

여러모로 스토리가 많은 두 팀이다. 특히나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과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배구계에 소문난 절친이다. ‘티키타카’ 입담 대결로 매 시즌 재미를 줬던 두 감독, 여기에 선수들은 홍천까지 먼 길을 찾은 배구 팬들에게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했다.

경기 초반부터 치열했다. 몸 날린 디그, 허슬 플레이가 돋보였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랠리에 두 감독의 리액션은 커졌다.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1분 가량 이어진 랠리 끝 득점이 나오자 경기장 안 모든 사람이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내는 등 체육관은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YYW_7296
제공 | 한국배구연맹
끝날 줄 모르는 랠리, 끈질긴 수비 하나하나에 시선이 집중됐다. 지난 시즌 나란히 리시브 1,2위(한국도로공사 리시브 효율 37%, GS칼텍스 36.05%), 수비 1,3위(한국도로공사 세트당 28.4개, GS칼텍스 26.9개)를 기록한 팀다운 경기였다.

투 세터 체제를 운용한 양 팀. 한국도로공사는 세터 안예림과 이윤정이, GS칼텍스는 이원정과 김지원이 번갈아 코트를 밟았다. 4세트까지 진행된 경기는 세트 스코어 3-1(19-25, 25-19, 25-22, 25-20)로 도로공사가 승리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 GS칼텍스, 흥국생명, KGC인삼공사가 참여하는 서머매치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홍천종합체육관에서 하루 2경기씩 진행된다.
kkang@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