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확진자 15주만에 증가세 전환…코로나19 재유행 대비 특수·응급병상 대응 방향은?

주간 확진자 15주만에 증가세 전환…코로나19 재유행 대비 특수·응급병상 대응 방향은?

메디컬월드뉴스 2022-07-06 23:36:12

3줄요약

주간 확진자가 유행 정점 이후 15주만에 증가세로 전환되고, 감염재생산지수(Rt)가 3월 4주 이후 처음으로 1을 상회하는 등 재유행 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대비해 특수·응급병상 대응 방향을 점검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추진하는 ‘재유행 대비 특수·응급병상 대응 방향’은 다음과 같다. 


◆특수 병상…일반 병상 규모 유지 

분만·투석·소아 확진자를 위한 특수 병상의 경우, 재유행에도 특수 치료가 계속 원활할 수 있도록 거점전담병원의 특수치료 병상과 지역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일반 병상 규모를 유지한다.


병상 수요 탄력적 대응 예정 

재유행으로 특수 치료 수요가 급증하는 경우, 인접 시·도(권역) 간 특수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체계를 구축하여 병상 수요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표)특수병상(투석, 분만, 소아) 확보 현황

병상 배정 대기 시간 최소화

소아·산모 등 특수환자는 입원 가능한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정비하고, 별도의 병상 배정절차 없이 자체 입원할 수 있는 기준을 안내해 병상 배정 대기 시간을 최소화한다. 


◆감염병 유행 시 응급실 운영 권고안 개정 

응급실의 경우, 응급실 축소·중단 없이 상시 대응 가능한 응급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음압 격리병상 외에 일반 격리병상에서도 확진자 치료가 가능하도록 ‘감염병 유행 시 응급실 운영 권고안(’21.2)‘을 7월 중 개정한다.


▲응급자원정보시스템 고도화

응급환자 이송지원을 위해, 119구급대 등과 응급실 병상 현황을 실시간 반영, 공유할 수 있도록 응급자원정보시스템(종합상황판)을 고도화한다. 

비상 시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이송병원 선정 및 전원 업무를 지원하도록 해 보다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다. 

 (표)내 손안의 응급실(종합상황판 축약본)(구급대원 이용화면)

▲재유행 대비…민‧관합동 TF 주기적 운영

재유행에 대비한 응급의료 대응체계 점검을 위해 6월부터 복지부-중앙응급의료센터-대한응급의학회로 구성된 민‧관합동 TF를 주기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지역별로 지자체·시도 소방본부·의료기관으로 구성된 응급의료대응협의체를 통해, 확진자 이송 → 응급실 진료 → 입원까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역 단위의 대응체계를 내실화할 예정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특수‧응급병상에 대한 점검과 운영 고도화를 통해 향후 재유행에 대비, 원활한 특수‧응급 진료를 위한 탄탄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의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보여준 의료계와 지방자치단체, 국민의 협조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재유행 시 보다 신속하고 충분한 특수‧응급 진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 협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월드뉴스]


Copyright ⓒ 메디컬월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