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9개월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尹 "北 도발에 강력 대응…3국 협력 강화"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4년 9개월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尹 "北 도발에 강력 대응…3국 협력 강화"

더팩트 2022-06-29 23:27:00 신고

3줄요약

나토 정상회의 계기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3자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 문제를 비롯한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한미일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9월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마드리드 이페마 컨벤션센터에서 미일 정상을 만난 자리에서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이 한자리에 모인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회의를 주최한 바이든 대통령께 감사를 표하고, 기시다 총리는 또 뵙게돼 반갑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0~22일 한국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졌고, 기시다 총리와는 이번 스페인 방문 계기 스페인 국왕 내외 추죄 만찬과 나토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 회동에서 만났다.

윤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국제 정세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며 "약 5년 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의는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이 협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대통령실 측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서 3국 정상은 당면한 지역 및 글로벌 문제 대응 과정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법치주의와 같은 기본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한미일 간 협력이 긴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이들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이 한반도뿐만 아니라, 동아시아와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아울러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와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3국 간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해 나가는 한편,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한미일 3국이 계속해서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Copyright ⓒ 더팩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인기 상품 확인하고 계속 읽어보세요!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