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자취집 화장실 무단 침입, 목욕한 일가족 '논란'··대체 무슨 일?

여성 자취집 화장실 무단 침입, 목욕한 일가족 '논란'··대체 무슨 일?

이포커스 2022-06-26 23:35:33

3줄요약

▲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곽유민 PD] 강원도 고성의 한 해변가로 물놀이를 온 일가족이 인근 여성 자취집 화장실에 몰래 침입, 목욕용품 등을 무단 사용하고 쓰레기까지 버리고 간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강원 고성 역대급 카니발 가족을 소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지난 25일 강원 고성에서 자취하고 있는 A씨의 딸은 “퇴근해서 집에 와 보니 화장실에 누가 들어와 난장판을 치고 갔다. 모래가 한가득 있고 누군가 씻고 나갔다”며 "내 목욕용품도 쓴 거 같다. 빨리 와 달라"고 A씨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보배드림/이포커스TV
보배드림/이포커스TV

곧바로 딸의 집으로 이동해 현장을 확인한 A씨는 "CCTV를 확인하고 잠이 도저히 안 와 경찰에게 고발하기로 하고 글을 쓴다"며 사건의 내용을 시간 순서대로 정리했는데요.

A씨에 따르면 하얀색 카니발 한 대가 주차를 한 뒤 다 함께 물놀이를 하러 갔습니다. 물놀이가 끝날 때쯤 모자를 쓴 남성 B씨가 A씨의 딸이 살고 있는 집 현관문에 무단 침입해 화장실을 사용했고 화장실에서 나온 뒤 차를 뒤적거리며 쓰레기를 봉투에 담아 집 앞에 버렸습니다.

그후 안경을 쓴 C씨가 물놀이를 끝낸 아이들과 나타났고, B씨가 C씨와 아이들에게 현관문을 가리키며 화장실 위치를 가르쳐 줍니다.

C씨와 아이들은 현관 안으로 들어가서 한참을 씻고 나왔고, 마지막으로 가기 전 커피 세 잔을 땅에 내려 두고 떠납니다.

보배드림/이포커스TV
보배드림/이포커스TV

A씨는 "공용 화장실이 아닌 평범한 가정집 화장실이다. 일반 주택 현관문 안까지 들어와 여성 목욕용품이 널브러져 있는 남의 욕실에서 온 가족이 씻고 갔다"며 "거기다 쓰레기까지 버려 두고 가는 건 도저히 참지 못하겠다"고 울분을 터뜨렸습니다.

A씨는 내일 경찰 고소와 언론 제보를 예고했습니다.

CG/최서준 디자이너
CG/최서준 디자이너

 

Copyright ⓒ 이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