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주 "옥주현, 김호영 고소…제 발 저린 건지, 의아해"

남경주 "옥주현, 김호영 고소…제 발 저린 건지, 의아해"

아이뉴스24 2022-06-24 11:59:36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1세대 뮤지컬 스타' 남경주가 현재 뮤지컬계를 뒤흔들고 있는 일명 '옥장판' 사태에 대한 옥주현의 고소에 "과잉반응"이라며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우 남경주가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뮤지컬 '위키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남경주는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 머그'와 인터뷰에서 "옥주현이 왜 그렇게 과잉반응을 했을까 그것도 저는 좀 약간 의아했다"며 "전화통화해서 '어떻게 된 일이냐' 서로 얘기하면 그만"이라고 의견을 말했다.

이어 "자기 발이 저리니까 그런 건지 저는 잘 모르겠지만 그걸 고소까지 끌고 간 것도 저는 이해를 하지 못하겠다"고 했다.

그는 "뮤지컬이 이제 활성화돼야 하는 시기에 이런 일들을 벌인다는 것 그 자체가 굉장히 안타깝다"고 입장문을 발표하게 된 배경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22일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 뮤지컬 1세대 배우들은 옥주현이 김호영을 고소하고 나서자 "뮤지컬이 관객이 만나기까지 수많은 과정을 거치게 되고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正道)가 있다"며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며 성명문을 발표한 바 있다.

남경주는 "배우가 캐스팅에 관여하는 사례들이 (전에도) 실제로 존재했다"고 털어놓으며 "이걸 계기로 앞으로 서로 한번 돌아보자, 고유의 권한은 침범하지 말고 서로가 자기가 맡은 일만 충실히 하는 게 좋은 공연 환경을 만드는 거 아니겠는가. 그게 얘기를 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고 전했다.

한편 '뮤지컬 시조새'로 통하는 전수경도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남경주·박칼린·최정원이 발표한 성명문을 게재하며 하늘을 향해 손바닥을 뻗고 찍은 사진을 함께 올려 그들의 뜻에 동참한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6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6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