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장 시절 김문기 몰랐다”…검찰, 이재명 허위발언 의혹 고발인 조사

"성남시장 시절 김문기 몰랐다”…검찰, 이재명 허위발언 의혹 고발인 조사

데일리안 2022-06-24 02:35:00

3줄요약

시민단체 “이재명-김문기, 해외 시찰 다녀와…檢에 추가 증거 제출해 수사 요청할 것”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전경. ⓒ데일리안 DB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전경. ⓒ데일리안 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통령 선거 후보 시절 방송에 출연해 대장동 개발 사업 핵심 관계자인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 1처장을 몰랐다고 밝힌 후 고발당한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고발인인 권민식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 대표를 불러 조사했다.

사준모는 지난해 12월 23일 당시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 의원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검찰에 고발했다.

당시 이 의원은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김 처장을 알았느냐는 질문에 “하위 직원이었기 때문에 시장 재직 때는 몰랐다”고 답했는데, 사준모는 “고인과 장기간 해외 시찰을 다녀온 것이 드러났는데, 고인을 알지 못했다고 하는 발언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권 대표는 이날 고발인 조사에 앞서 “이 의원은 김 처장과 함께 9박 11일 호주·뉴질랜드 시찰을 다녀왔고, 대장동 사업에 기여한 공으로 표창장까지 수여했다”며 “이 의원과 김 처장이 함께 찍은 사진, 유가족이 공개한 육성 녹음자료 등을 추가 증거로 제출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처장은 비리·특혜 의혹이 불거진 대장동 개발 사업의 주무 부서장을 맡았다. 이후 수사 기관의 조사를 받던 지난해 12월 21일 성남도개공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김 전 처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5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5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