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뉴·큐 "'로드 투 킹덤', 가장 많이 도약한 시간" [화보]

더보이즈 뉴·큐 "'로드 투 킹덤', 가장 많이 도약한 시간" [화보]

엑스포츠뉴스 2022-06-23 13:34:04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더보이즈 뉴와 큐가 첫 유닛 화보로 찾아왔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7월호는 화보 촬영 주제 ‘친구’에 따라 인터뷰도 두 멤버의 첫 만남과 취향, 함께하는 취미 등으로 시작됐다.

서로 얼마나 의지하냐는 질문에 뉴는 “아무리 힘든 상황과 마주해도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면 버틸 수 있다. 서로 정말 다르지만 존재 자체로 의지가 된다”며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고향이 지방인 뉴와 큐는 서울의 첫인상에 대해서도 말했다. “빽빽하고 복잡한 풍경이 무서웠다. 낯선 도시에서 살아남고 싶어 내가 하고 싶은 걸 이루기 위해 버텼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더보이즈가 데뷔하고 지난 5년 간 가장 많이 도약한 때에 대해 뉴와 큐는 입을 모아 ‘로드 투 킹덤’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각자 개인으로서의 성장에 대해서도 밝혔다.

뉴는 “25세가 된 후에 선보인 결과물들이 큰 힘이 됐다. 두려웠던 무대도 많았지만 이제는 잘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라고 답했으며, 큐 또한 “25세인 지금, 성장했음을 느낀다. 25세가 되고 좌우명이 바뀌었다. ‘한번 사는 인생 재미있게 살자!’고”라며 스스로에게 용기를 주고 싶다고도 말했다.

컴백 무대와 해외 투어가 지금 화두라는 더보이즈의 뉴와 큐는 더비(더보이즈 팬덤)들에게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을까.

뉴는 “앞으로도 후회 없을 만큼 큰 사랑을 주고, 큰 사랑을 받고 싶다”고, 큐는 “당신이 청춘이라고 말하고 싶은 순간에 제가 함께했다면, 그것만큼 행복한 게 없을 것”이라며 사랑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