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자 추모 권리 보장돼야"…인권위 진정

"코로나19 사망자 추모 권리 보장돼야"…인권위 진정

연합뉴스 2022-06-23 13:33:34

3줄요약
국가인권위원회국가인권위원회

[촬영 안철수]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시민사회단체 등이 코로나19 사망자와 피해자를 추모하고 기억할 권리를 국가가 보장해야 한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코로나19인권대응네트워크를 비롯한 진정인 110명(시민 102명·8개 단체)은 23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에는 코로나19 피해자들에 대한 추모 절차를 마련해야 할 법적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코로나19로 발생한 의료공백과 불충분한 공공의료로 사망한 시민들, 이주노동자, 홈리스, 장애인, 기저질환자, 백신접종 과정에서 발생한 희생자 등이 국가로부터 적절히 보호받지 못해 생명권과 건강권을 침해당했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선(先) 화장 후(後) 장례 지침은 코로나19 피해자들의 기억과 추모의 권리를 부당히 간섭했고, 코로나19 피해자의 기억과 추모를 위한 행정적 조치가 없었다"며 "국가가 의무를 다하지 않아 코로나19 피해자와 진정인들의 기억과 추모의 권리가 침해됐다"고 강조했다.

진정인들은 대통령과 국회의장 등 관련 부처장에게 코로나19 사망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추모 및 예우 사업에 필요한 입법적·행정적 조처와 코로나19 희생자 추모 위원회 설치·구성을 권고해달라고 인권위에 요청했다.

chic@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