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지하철, 2055년까지 전체 역사 95%에 장애인 이동권 보장

뉴욕 지하철, 2055년까지 전체 역사 95%에 장애인 이동권 보장

연합뉴스 2022-06-23 03:32:51

3줄요약

472개 뉴욕 지하철역 중 장애인 승강기·경사로 설치 27%에 불과

뉴욕 지하철뉴욕 지하철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 지하철이 오는 2055년까지 전체 역사의 95%에 장애인을 위한 승강기나 경사로를 설치키로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2일(현지시간) 뉴욕 공중교통을 담당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국(MTA)이 장애인 권익 단체들과 이 같은 내용으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장애인 권익 단체들은 뉴욕 지하철역에 장애인 이동 관련 시설이 부족하다면서 MTA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의회가 지난 1990년 제정한 장애인 이동과 관련한 법에 따르면 1993년 이후 건설되는 공공건물은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시설이 설치돼야 한다.

그러나 110여 년 전인 1904년부터 운행을 시작한 뉴욕의 지하철역은 대부분 이 법의 적용 대상이 아니다.

현재 뉴욕에 위치한 지하철역 472개 중 장애인이 이동할 수 있는 승강기나 경사로가 설치된 역사는 27%(127개)에 불과하다.

이는 전체 지하철역 중 3분의 2 이상에 장애인 이동 시설이 설치된 보스턴과 시카고, 필라델피아 등 대도시보다 낮은 수치다.

특히 맨해튼 외곽의 경우 장애인 이동을 위한 시설이 설치된 지하철역 간의 거리가 10정거장 이상인 경우도 있는 상황이다.

MTA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장애인 인권단체 측은 이날 합의에 대해 "누구도 지하철에서 소외되지 않게 됐다"고 평가했다.

MTA는 2025년까지 81개의 지하철역에 승강기나 경사로를 설치하고, 2035년까지 85개의 지하철역을 추가할 계획이다.

또한 2045년과 2055년까지 각각 90개의 지하철역에 승강기와 경사로를 설치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존 리버 MTA 최고경영자(CEO)는 2055년까지 지하철역 95%에 승강기나 경사로를 설치키로 한 목표에 대해 "수조 원이 들어가는 큰 공사가 되겠지만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리버 CEO는 승강기나 경사로가 설치되지 않는 나머지 5%의 지하철역에 대해서는 "안정성 등 기술적인 문제로 승강기나 경사로를 설치하는 것이 불가능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koma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