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록커 변신→빅마마 하모니, 美쳤네 (뉴페스타) [TV종합]

송가인 록커 변신→빅마마 하모니, 美쳤네 (뉴페스타) [TV종합]

스포츠동아 2022-06-22 23:35:00

3줄요약

대한민국 여성 뮤지션들 저력은 남달랐다.

21일 방송된 JTBC ‘뉴페스타’ 3회에서는 두 번째 페스티벌의 막이 올랐다. 대한민국 여성 뮤지션들과 함께하는 ‘HER’를 주제로 한 이번 페스티벌의 DAY 1 공연은 송가인, 거미, 윤상과 에이핑크 윤보미, 솔지, 빅마마의 멋진 무대가 펼쳐져 전율을 일으켰다.

다양한 장르의 여성 뮤지션들 중 송가인이 ‘비 내리는 금강산’으로 DAY 1 오프닝을 열었다. 송가인의 심금을 울리는 목소리와 무대에서 그림을 그리는 드로잉쇼가 어우러져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고 이어진 ‘낭만 고양이’에서는 록커로 변신,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즉석에서 ‘뉴페스타 컴퍼니’ 신입 사원 멜로망스 정동환의 반주에 맞춰 ‘착한 아이’를 열창해 원곡 가수 거미에게 기립 박수를 받기도 했다.

다음으로 ‘뉴페스타 컴퍼니’ 사원 거미의 ‘바람’ 무대가 감성을 자극했다. 거미의 무대를 보던 에일리는 작년에 돌아가신 어머니가 자신에게 해주는 말 같은 가사에 눈물을 쏟아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빅마마 이영현, 이미주, 윤상까지 눈물을 흘렸고 윤상은 “나는 여성 호르몬이 많아져서 그래”라고 말해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특히 유일한 남성 뮤지션 윤상은 에이핑크 윤보미, 솔지와 자신이 작곡한 두 곡의 무대를 꾸며 출연 이유를 증명했다. 윤보미가 청순한 목소리로 ‘보라빛 향기’를 완성한 가운데 XR(확장현실) 꽃잎에 둘러싸인 윤보미가 사라진 자리에 솔지가 나타나 ‘망각’을 열창한 것. 이어 즉석에서 러블리즈의 ‘Ah-Choo’, 아이유의 ‘나만 몰랐던 이야기’를 작곡가 윤상이 직접 불러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공연의 마지막은 빅마마가 장식했다. ‘거부’ XR무대에서는 떼창 타임이 등장해 분위기를 고조시켰으며 이영현의 사이다 고음이 탄성을 자아냈다. ‘Break Away’에 ‘붉은 노을’까지 네 사람의 클래스가 다른 가창력과 하모니가 시선을 끌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