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과 점심' 246억원에 낙찰···역대 최대 규모

'워런 버핏과 점심' 246억원에 낙찰···역대 최대 규모

뉴스웨이 2022-06-18 13:33:24

3줄요약
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연례 자선행사인 '버핏과의 점심' 경매가 1900만달러(약 246억원)에 낙찰됐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오전 11시 30분 마무리된 버핏과의 점심 경매는 종료 직전 1900만달러에 낙찰됐다.

이는 역대 최고 낙찰가인 2019년의 457만달러(약 59억원)의 4배가 넘는 규모다. 당시 중국 가상화폐 트론(TRON) 창업자 저스틴 선이 버핏과 점심을 함께 할 기회를 얻었다.

2020년과 2021년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버핏과의 점심 행사가 진행되지 않았다.

경매를 주관한 이베이의 대변인은 올해 점심이 자사에서 판매된 자선용 품목 중 가장 비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부터 진행된 이번 경매는 시작가 2만5000달러(3200만원)에서 출발해 다음 날 호가 200만달러(약 26억원)를 넘겼고, 마지막 날 가격이 더욱 치솟았다.

특히 버핏이 올해를 마지막으로 행사를 중단할 예정이라는 점에서 경쟁이 더욱 치열했던 것으로 보인다.

올해 낙찰자의 신원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 그는 동반자 7명과 함께 뉴욕 맨해튼의 유명 스테이크 전문점인 '스미스 앤드 월런스키'에서 버핏과 점심을 하게 된다.

버핏의 미래 투자처를 제외하고 어떤 주제로든 그와 의견을 나눌 수 있다.

버핏은 2000년부터 매년 이 행사 낙찰액을 샌프란시스코 빈민 지원단체인 글라이드 재단에 기부해왔다. 지금까지 누적 기부금은 3410만 달러(약 441억원)에 이른다.

연합뉴스

Copyright ⓒ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6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6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