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주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하락…상승분 모두 반납

아마존 주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하락…상승분 모두 반납

연합뉴스 2022-05-11 02:04:34

작년 7월의 장중 최고가 대비 40% 이상 폭락…7년만에 적자

최근 3일간 하락으로 7대 빅테크 시가총액 1조 달러 이상 증발

아마존 로고 아마존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최근 실망스러운 1분기 실적을 내놓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의 주가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떨어졌다.

10일(현지시간) 뉴욕 나스닥 시장에서 아마존 주가는 한때 2천150달러 아래로 떨어져 거래됐다.

경제매체 CNBC는 아마존 주식이 이 가격 선에서 거래됐던 것은 2020년 2월이 마지막이었다면서 아마존 주가가 팬데믹 이후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아마존 주가는 장중 최고가 기록인 2021년 7월의 3천773.08달러에서 40% 이상 하락한 것이다.

아마존은 대표적인 팬데믹 수혜 기업의 하나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봉쇄령으로 집에 갇히다시피 한 사람들이 온갖 물건을 온라인 쇼핑으로 구매하면서 아마존은 기록적인 실적을 냈고, 주가는 급상승했다.

그러나 팬데믹이 수그러들면서 사람들이 오프라인 매장을 다시 찾기 시작한 지난 1분기 이 회사는 7년 만에 적자를 냈고, 매출액 증가율은 21년 만에 가장 낮은 7%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투자자들은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등에 대한 우려로 작년 말부터 탈(脫)기술주 행렬에 나서기 시작했다. 여기에 보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기름값과 식료품 가격이 치솟으면서 인플레이션을 부채질하고 있다.

지난 4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인상한 뒤에는 정보기술(IT)주의 매도가 속도를 더 내면서 최근 3거래일 만에 미국의 7대 빅테크 시가총액이 1조달러(약 1천278조원) 이상 증발하기도 했다.

주가가 급락한 7개 빅테크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모회사인 알파벳, 아마존, 테슬라, 페이스북 모회사인 메타플랫폼, 엔비디아 등이다.

sisyph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