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궐선거 출마 이재명 "민심의 바다에 온전히 저를 던지겠다"

실시간 키워드

2022.08.01 00:00 기준

보궐선거 출마 이재명 "민심의 바다에 온전히 저를 던지겠다"

뉴스웨이 2022-05-07 13:14:24 신고

3줄요약
thumbanil 대선 패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선대위 해단식.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대선에서 패배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지난달 3월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 참석한 뒤 당사를 떠나고 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전략 공천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언제나처럼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민심의 바다에 온전히 저를 던지겠다"고 첫 일성을 밝혔다.

이 고문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무한책임지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의 모든 결정을 전적으로 따르겠다"고 했다. 이어 "더 나은 국민의 미래를 위해 힘겨운 선거에 나선 민주당 후보들과 함께 혼신의 힘을 다해 반드시 이기겠다"고 했다.

전날 민주당은 비상대책위원회는 송영길 전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로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후보로 이 고문을 전략 공천했다. 아울러 이 고문은 당 선거대책위원회 총괄상임선대위원장도 맡아 6·1 지방선거를 진두지휘한다.

당초 이 고문은 경기 성남 분당갑과 인천 계양을 두 곳의 보궐선거 공천이 점쳐졌지만, 상대적으로 민주당 강세 지역인 인천 계양을 후보로 나서게 됐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 연고 없는 인천행에 대한 명분이 없다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이 고문은 "국민이 곧 국가다. 정치는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책임지는 것"이라며 "국민을 위한 일꾼이자 국민의 도구인 정치인에게 개인적 손익은 부차적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또 "정치는 국민을 위한 무한책임임을 무거운 마음으로 되새긴다"며 "말이 아닌 행동으로, 헛된 약속이 아닌 실천으로 저의 책임을 다하겠다. 민주당의 상황과 지방선거의 어려움 또한 대선 패배에 따른 저의 책임이고, 이를 타개하는 것 역시 전적으로 저의 책임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출마하는 성남 분당갑에는 20대 국회에서 분당갑 국회의원을 지낸 벤처기업인 출신 김병관 전 민주당 의원이 공천됐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Copyright ⓒ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광고 보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