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24조 들여 미 오하이오주에 새 반도체 공장 건설

인텔, 24조 들여 미 오하이오주에 새 반도체 공장 건설

연합뉴스 2022-01-21 15:34:26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반도체 회사 인텔이 200억달러(약 23조9천억원)를 투자해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인근에 새 첨단 반도체 개발·생산 기지를 짓는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인텔이 오하이오주 뉴 올버니에 1천에이커(약 404만6천856㎡) 규모의 반도체 개발·생산 기지를 건설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21일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로이터는 인텔이 올버니 반도체 기지에 수백억달러를 추가 투자해 공장을 최대 8개까지 늘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시사주간지 타임도 인텔이 지난해 12월 38개 후보지 가운데 오하이오주 올버니를 선택했다면서 이곳에 인텔이 적어도 2개의 반도체 제조 공장을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임은 오하이오주가 인텔 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사회 기간시설 개량 등에 10억달러(약 1조1천900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겔싱어 CEO는 지난가을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8개의 공장이 들어설 새로운 미국 내 반도체 생산기지를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이곳에 향후 10년간 1천억달러(약 119조원)를 투자해 1만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인텔은 또한 최대 800억유로(약 108조원)를 투자해 유럽에 반도체 생산시설을 만들 계획이며, 그 일환으로 80억유로(약 10조8천억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짓는 방안을 놓고 이탈리아와 협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텔은 지난해 3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 재진출을 선언하면서 200억달러(약 23조9천억원)를 들여 미 애리조나주에 공장 2곳을 신설하고 35억달러(약 4조1천800억원)를 투자해 뉴멕시코주 공장 시설을 확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인텔 로고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텔 로고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