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중총궐기대회에 "방역지침 비웃는 불법집회"

국민의힘, 민중총궐기대회에 "방역지침 비웃는 불법집회"

연합뉴스 2022-01-15 15:57:39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은 15일 진보 성향 단체들이 모인 전국민중행동의 '2022 민중총궐기 대회'를 겨냥해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집회에 엄정한 대처와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황규환 선대본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의 방역 지침을 비웃기라도 하듯 버젓이 서울 한복판에서 대규모 집회를 또다시 강행했다"며 "하루 4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연일 나오며 국민 불안이 어느 때보다 큰 시기에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이유로 국민들에게는 장도 보지 말라고 했던 정부, '살려달라' 외치기 위해 거리로 나온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는 그토록 가혹했던 정부가 1만명이 넘는 인원이 모인 불법 집회를 뻔히 알고서도 안이한 대처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노총이 머무는 자리는 문(文) 정권하에서 치외법권이라도 가지고 있는 성역인 모양"이라며 "민노총은 대한민국 법치를 대놓고 파괴하려는 심산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민중행동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주최 측 추산 1만5천여명이 집결한 집회를 열고 ▲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를 통한 평등 사회로의 체제 전환 ▲ 비정규직 철폐·모든 노동자에 근로기준법 적용 ▲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참여 반대 ▲ 차별금지법 제정·국가보안법 폐지 ▲ 한미연합 군사 연습 영구 중단 등을 요구했다.

민중총궐기 예정, 도심 검문소 운영하는 경찰 민중총궐기 예정, 도심 검문소 운영하는 경찰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 단체들이 서울 도심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15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세종대로에서 경찰이 집회시위차량 통제를 위해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2022.1.15 ondol@yna.co.kr

wise@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