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29명 확진…중증병상 가동률 70% 턱 밑까지 치솟아

대구 129명 확진…중증병상 가동률 70% 턱 밑까지 치솟아

연합뉴스 2021-12-07 10:55:27

진단검사 진단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산발적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확진자가 129명 늘었다.

7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29명 증가한 1만9천695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2명은 동구 소재 유도학원 관련이다. 지난 4일 학원에 다니는 초등생 한 명이 감염경로 불상으로 확진된 데 이어 접촉자 검사에서도 감염자가 잇따라 확인돼 누적 확진자 수는 16명으로 늘었다. 이들 중 7명은 학원생들로 지역 4개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달서구 일가족 관련으로 1명, 수성구 소재 초등학교 관련으로 3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은 각각 5명이다.

기존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동구 방촌동 소재 교회 및 수성구 소재 수학학원 관련으로 19명이 추가됐다. 지난달 30일과 이달 2일 교인 2명이 잇따라 확진된 데 이어 4일 교인이 강사로 일하는 학원에서도 학생들 사이에 확진자 잇따라 누적 확진은 44명으로 늘었다. 방역 당국은 이 교회 관련 확진자 32명 가운데 4명만 백신 접종을 완료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와 함께 중구 소재 권역의료센터(4명), 서구 소재 병원(1명), 수성구 소재 요양병원(1명) 관련으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64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됐고, 34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연일 100명을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병실 가동률도 평균 64.7%로 높아졌다.

위중증 환자용 병상은 118개 중 82개를 사용 중이어서 69.5%까지 치솟았다. 중등증 병상은 668개 중 423개(63.3%), 생활치료센터는 440개 중 290개(65.9%)를 사용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병상 가운데 25개, 중등증 병상 가운데 39개, 생활치료센터 병상 가운데 30개는 수도권을 포함한 타지역에서 온 환자들이 사용 중이다.

자가격리자 수도 전날 하루 동안 1천96명이 늘어 3천394명이다. 자가격리자 수 급증은 최근 청소년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었기 때문으로 파악됐다.

이영희 감염병관리과장은 "당분간은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기는 일이 많을 것 같다"면서 개인 방역 수칙 준수와 (추가)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duck@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