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천100억달러 '수출의 탑'…유공자 5명 금탑산업훈장

삼성전자 1천100억달러 '수출의 탑'…유공자 5명 금탑산업훈장

연합뉴스 2021-12-05 11:00:05

'제58회 무역의 날' 정부 포상자 599명

연간 무역액 1조달러 최단기 돌파 연간 무역액 1조달러 최단기 돌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올해 우리나라가 역사상 최단기 무역액 1조달러를 돌파한 가운데 '무역의 날' 정부 포상자로 총 599명이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코엑스에서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을 열어 제놀루션[225220] 김기옥 대표, 디씨엠[024090] 정연택 대표, 대창[012800] 이길상 대표, 금호미쓰이화학 온용현 대표, 현대자동차[005380] 이영택 본부장 등 5명에게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한다고 5일 밝혔다.

은탑산업훈장은 에쓰-오일 후세인 알카타니 대표 등 5명, 동탑산업훈장은 한국애보트진단 정재호 대표 등 9명이 각각 받는다.

이외에 철탑산업훈장 9명, 석탑산업훈장 6명, 산업(근정)포장 31명, 대통령표창 77명, 국무총리표창 86명, 산업부장관표창 369명 등이 있다.

지역 수출 지원을 촉진해 최우수 광역자치단체로 선정된 강원도와 중소기업 수출 지원에 기여해 최우수 중소기업지원센터로 선정된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수출지원센터는 각각 대통령표창(단체)를 받는다.

제놀루션의 김기옥 대표는 수입에 의존하던 핵산 추출 장비를 국산화하고 기술 혁신을 통해 획기적인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출시함으로써 수출 확대와 K방역의 위상을 제고하는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디씨엠의 정연택 대표는 일본에서 수입하던 컬러강판을 국산화해 국내 산업 발전을 이끌고 시장을 개척함으로써 국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평가받았다.

대창 이길상 대표는 32년간 혁신 제품 개발과 제품 국산화, 해외 진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우리나라 부품산업의 위상을 높이고 고용 창출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금호미쓰이화학의 온용현 대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폴리우레탄 핵심 원료(MDI) 제품 수요가 위축됐으나 고부가가치 제품과 친환경제품 비중 확대 등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수출 확대에 성공했다. 또 탄소배출 저감 청정기술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기여했다.

현대자동차 이영택 본부장은 자동차산업의 해외시장 진출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신북방·신남방정책 핵심 국가 시장 진출 및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한편 코로나19 사태 속에 아세안 국가 등에서 다양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시행해 국가 이미지 제고에 기여했다.

전체 포상 대상자를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 종사자 43명, 중견기업 69명, 중소기업 417명 등이다.

올해 '수출의 탑' 수상업체는 모두 1천573개사다.

최고의 탑인 1천100억불탑은 삼성전자[005930]가 차지했으며 스튜디오 드래곤 등 70개사는 1억불탑 이상을 받는다.

조이라이프 등 516개사는 1백만불 수출의 탑을 받는다.

lucid@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