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준석, 당무 거부 아냐…리프레시 하러 간 듯"

​윤석열 "이준석, 당무 거부 아냐…리프레시 하러 간 듯"

아주경제 2021-12-01 18:20:27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박 3일 충청 방문' 마지막 날인 1일 오후 충남 천안시 신부동 문화공원 인근 카페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이준석 대표의 '잠행과 관련 "제가 당으로부터 얘기 듣기론 이 대표가 당무를 거부하고 있는 상태도 아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남 천안 상공회의소 간담회를 마친 뒤 "(이 대표의 부산행은) 좀 리프레시(재충전) 하기 위해 간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는데, 당 사무처의 홍보국장을 통해 부산에서도 선거운동 계획과 실행 방안에 대해 계속 보내오고 있단 얘기를 들었다"며 "지금 일을 하고 당무와 선대위 업무를 계속 수행하고 있는 상태로 보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윤 후보는 '충청 방문 기간 스포트라이트가 다른 쪽으로 쏠렸다. 아쉽지 않나'란 질문에 "많은 분을 만나고 좋은 시간을 가졌다. 제 스스로도 상당히 만족스러웠다"고 했다. 

이 대표와의 소통 계획에 대해선 "글쎄, 서울에 좀 올라가 봐야 한다"며 "많은 분을 만나 얘기를 듣는 것이 현재로선 가장 중요한 일이다. 이 일을 마무리하고 나서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Copyright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