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합니다"… 이재명, 호남 방문 마지막 날까지 거듭 반성

"죄송합니다"… 이재명, 호남 방문 마지막 날까지 거듭 반성

머니S 2021-11-29 19:44: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민주당 텃밭’인 호남을 방문하면서 연일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재명 후보는 호남 방문 마지막 날인 29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 선거대책회의에서 전국 투어 도중 만난 시민들을 언급했다. 그는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에게 정치가 무엇을 해드렸는지 깊은 반성이 밀려온다”며 “죄송하다. 부족함이 많았다”고 연일 사과했다.

그는 “우선 저부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며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또 들으면서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온 힘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필요하면 과감하게 양보하고 타협하겠다”며 윤석열 후보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 공약을 받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양보한 것처럼 열을 얻고자 허송세월하기보다는 3개, 4개를 양보해서라도 당장의 국민 삶을 보살피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28일 같은 곳에서 열린 광주지역 기자 간담회에서도 호남에 대한 민주당의 태도에 반성하고 호남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기자가 호남 민심에 대해 묻는 질문에 “민주당에 대한 호남의 태도는 미운 자식 잘 되라고 야단치는 느낌”이라며 “야단을 치면 수긍하고 잘못을 인정하면 되는데 ‘뭐 얼마나 잘하라고 그럽니까’라고 하는 것처럼 지역민들이 느끼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제 그 부족함을 인정하고 기대치에 충족하지 못한 점에 대해 충분한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며 “정치는 결과로 책임을 지는데 그 측면에서 민주당이 겸허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이제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면서 부족한 점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간담회 이후 열린 광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도 지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죄했다.

이 후보는 “광주의 기대,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국민들께서 민주당을 180석의 거대 여당으로 만들어주셨는데 잘못한 것이 많다”고 사과했다.

그는 “우리 내부에 남아있는 기득권 전부를 내려놓고 새롭게 다시 시작해 완전히 변화된 민주당으로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