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숙→수애·이이담 심상치 않다, ‘공작도시’ 인물관계도

김미숙→수애·이이담 심상치 않다, ‘공작도시’ 인물관계도

스포츠동아 2021-11-29 19:35:00

대한민국을 쥐고 흔드는 성진가(家)의 가계도가 공개됐다.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제작진은 각 캐릭터 관계성을 엿볼 수 있는 인물관계도를 29일 공개했다.

공개된 인물관계도에는 미술관 ‘아트스페이스 진’의 실장 윤재희(수애 분)부터 이사장이자 성진가(家) 실세 서한숙(김미숙 분)과 도슨트 김이설(이이담 분)까지 묵직한 인연으로 맺어진 세 여자의 관계성이 눈길을 끈다.

먼저 사람을 ‘쓸모 있는 자와 쓸모없는 자’로 구분하는 서한숙에게 그녀가 가진 모든 것을 요구하는 둘째 며느리 윤재희의 당돌함이 팽팽한 대립 구도를 예감하게 한다. 이와 반대로 도슨트 김이설에게 윤재희는 도움을 줄 수 있는 존재로 성립, 윤재희 또한 김이설을 ‘나를 닮은 사람’으로 정의 내리고 있어 필연적으로 엮일 두 여자 이야기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남편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윤재희의 최종 목표를 이뤄줄 정준혁(김강우 분)과 주변인들 관계도 기대된다. 아내와 사랑스러운 아들 이외에는 전혀 접점이 없을 것 같은 김이설이 연결돼 있기 때문. 특히 ‘욕정’이란 단어로 가지를 뻗은 모양새가 심상치 않은 파열을 예고, 이들의 삶을 어떻게 뒤흔들어 놓을지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또 정준혁을 존경하고 따르는 후배인 JBC 기자 한동민(이학주 분)도 김이설에게 연모의 감정을 품고 있어 추후 선배 정준혁과 일으킬 갈등의 조짐도 읽히는 상황. 여기에 검사 박정호(이충주 분)는 윤재희의 과거 연인이라는 예사롭지 않은 끈으로 이어져 있어 흥미를 배가한다.

뿐만 아니라 시아버지 정필성(송영창 분)을 비롯해 여러 무리와 적대 관계를 맺은 윤재희는 물론 서한숙을 중심으로 형성된 성진가 사람들까지, 욕망으로 가득 찬 이들의 먹이사슬 같은 관계성이 보기만 해도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심리를 파고드는 치명적이고도 파격적인 스토리에 관심이 쏠린다.

‘공작도시’는 12월 8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Copyright ⓒ 스포츠동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