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이고, 내야수 프레이저 트레이드…김하성 기회 늘까

샌디에이고, 내야수 프레이저 트레이드…김하성 기회 늘까

스포츠경향 2021-11-28 09:11:00

샌디에이고에서 뛰는 내야수 김하성(26)의 경쟁자가 한 명 줄었다.

ESPN은 28일 “샌디에이고가 투수 레이 커와 외야수 코리 로지어를 받고 내야수 애덤 프레이저를 시애틀로 보내는 2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프레이저는 샌디에이고가 올해 마이클 밀리아노(투수), 잭 스윈스키(외야수), 투쿠피타 마르카노(유격수) 등 유망주 3명을 피츠버그에 내주고 영입했던 선수다. 올해 첫 98경기에서 타율 0.324를 기록하며 내셔널리그 상위권을 지켰고 2루수 부문 올스타도 선정됐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고 있던 샌디에이고는 트레이드 마감 직전 유망주 2명을 내주고 프레이저를 영입했다. 이후 김하성의 출전 기회가 상대적으로 더 줄었다.

그러나 프레이저는 샌디에이고 이적 이후 부진했다. 57경기에서 타율 0.267 1홈런 11타점에 머물렀다. 출루율은 0.327, 장타율은 0.335에 그쳤다. 이에 시즌 종료 뒤 다시 트레이드 됐다.

프레이저의 이적은 김하성에게 일단 나쁘지 않은 소식이다. 김하성은 올해 117경기에 출전했으나 298타석밖에 서지 못했다. 타율 0.202 출루율은 0.270, 장타율 0.352를 기록했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

Copyright ⓒ 스포츠경향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