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탈원전, 文 정부 무지가 부른 재앙"

윤석열 "탈원전, 文 정부 무지가 부른 재앙"

이데일리 2021-11-26 11:57:07

[이데일리 이지은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탈원전은 문재인 정부의 무지가 부른 재앙”이라고 비판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 정부가 탈원전에 따른 손실을 전력기금으로 보전해주기로 한 데 대해 “왜 늘 일은 정부가 저질러 놓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월성 1호기 등 총 5기의 비용 보전에만 6600억 원 정도가 사용될 걸로 추선되고, 신한울 3·4호기까지 포함하면, 향후 보전액이 1조 원을 훌쩍 넘을 수 있다는 계산도 있다”며 “특히 월성 원전 1호기의 경우 경제성 부족을 이유로 조기폐쇄 및 영구정지 결정을 내려놓고 그 손실에 대해 기금으로 보전해준다는 건 모순”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무모하게 탈원전을 추진하지 않았더라면, 전기요금 인상 압박도 없었을 것이고 국민의 준조세로 마련한 전력기금으로 손실을 메우는 일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손실 보전을 위한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도 여전히 논란의 대상”이라며 “전력기금의 당초 사용 목적은 전력산업의 발전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한 인프라와 재원 마련인데, 국민의 피 같은 돈을 정부 실정을 감추는 데 쓰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탈원전과 같은 실정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바로 ‘탈문재인 정권’과 ‘탈민주당’이고 차기 대선에서 확실히 정권을 바꾸는 것”이라며 “우리가 만들 새로운 정부는 정부 혼자 미리 정책을 결정하지 않고, 전문가 및 모든 관계자와 협의를 통해 가장 적합한 에너지믹스를 찾겠다”고 약속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