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 소극장]인간이든 신이든·공공공공·시소와 그네와 긴줄넘기

[웰컴 소극장]인간이든 신이든·공공공공·시소와 그네와 긴줄넘기

이데일리 2021-04-24 08:00:00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대학로를 비롯한 서울 시내 많은 소극장에서 올라가는 공연에 대한 정보를 접하기란 쉽지 않다. ‘웰컴 소극장’은 개막을 앞두거나 현재 공연 중인 소극장 연극 중 눈여겨 볼 작품을 매주 토요일 소개한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도 철저한 방역과 안전 수칙 아래 관객과의 만남을 기다리는 공연들이다. <편집자 주>

연극 ‘인간이든 신이든’ 포스터(사진=프로젝트 내친김에)
◇연극 ‘인간이든 신이든’ (4월 29일~5월 9일 선돌극장 / 프로젝트 내친김에)

IS대원이 되기 위해 집을 떠난 한 청년이 있다. 그는 ‘시작도 하기 전에 실패한 인간’ ‘못난 자식’이 아닌 ‘위대한 신으로부터 선택받은 전사’가 되기 위해 집을 떠났다. 아들을 만나기 위해 아들의 꿈속까지 다다른 한 여자가 있다. 이혼 후 아이를 맡기고 자신의 성공을 위해 평생을 달려온 그는 자신이 가진 모든 걸 내려놓고 아들을 찾아 국경을 헤맨다. 연극 ‘손님들’ ‘처의 감각’에 이어 고연옥 작가, 김정 연출이 선보이는 신작이다.

연극 ‘공공공공’ 포스터(사진=극단 불)
◇연극 ‘공공공공’ (4월 30일~5월 16일 드림시어터 / 극단 불)

불완전한 신인 간수가 다리를 질질 끌며 수갑 찬 젊은이를 데려온다. 젊은 죄인 용수는 세상에 대한 분노와 반항심으로 가득 차 있다. 무기수는 용수에게 여러 질문을 던지지만 용수는 쉽게 대답해주지 않는다. 간수는 원숭이 같은 허수, 늑대를 닮은 주팔삼을 감방에 밀어 넣는다. 이들에게 혐오를 느낀 용수는 둘에게서 악당과 사기꾼의 얼굴을 발견한다. ‘감옥에 갇혀 있어도 초월은 가능한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연극 ‘시소와 그네와 긴줄넘기’ 포스터(사진=낭만유랑단)
◇연극 ‘시소와 그네와 긴줄넘기’ (4월 30일~5월 9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 낭만유랑단)

계급 피라미드의 위로 올라갈수록 존엄이 획득되는 사회. 삶의 불평등은 대체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되는 걸까. 태어날 때부터 아이들이 온 몸으로 겪는 불평등의 굴레를 들여다보면서 폭력과 혐오를 부추기는 구조를 고발한다. 나아가 인간은 태어난 그대로 존엄할 수 없는지에 대해 질문한다. 2009년 ‘잃어버린 자기발견’을 모토로 창단해 불평등, 계급, 노동과 인권을 중심으로 한 연극을 선보여온 낭만유랑단의 작품이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뉴스픽 파트너스에서 공유된 콘텐츠입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