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넣어서 뺏어"…29금 수위→역대급 나쁜손 '경악' (에덴2)

"손 넣어서 뺏어"…29금 수위→역대급 나쁜손 '경악' (에덴2)

엑스포츠뉴스 2022-12-06 18:20:54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에덴2' 청춘남녀들이 새로운 액티비티 '러브 다이브'로 파격 행보를 이어간다.

6일 방송되는 채널 IHQ 연애 리얼리티 '에덴2' 4회에서는 '에덴 하우스'에서 세 번째 날을 맞이한 청춘남녀 8인(김강래, 김도현, 김수민, 조이건, 라나, 손서아, 이서연, 현채희)의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날 청춘남녀들은 남녀가 짝을 이뤄 물속에서 '에덴' 카드를 찾아야 하는 새 액티비티 '러브 다이브'에 도전한다. 전날 함께 방을 쓴 남녀가 짝을 이룬 가운데, 우승 확률을 높이기 위해 동맹을 맺는 커플들이 생겨 흥미를 높인다.

특히 "손 넣어서 그냥 뺏으면 안 되나?", "서로 카드를 찾으면 암호를 말하자" 등의 작전을 세운 커플들이 경기 도중 거짓, 배신이 난무하는 반전 행보를 보여 3관찰자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를 경악과 충격에 빠뜨린다고.



치열한 육체 및 심리전을 펼치던 이들은 역대급 수위의 나쁜 손까지 서슴지 않는 모습으로 베네핏(데이트권)을 향한 간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이후 '러브 다이브' 우승으로 권력자 후보에 오른 일부 청춘남녀들이 나머지 청춘남녀들의 투표권을 얻기 위해 고도의 두뇌 싸움을 벌여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 과정에서 이홍기가 "저런 대화가 너무 미칠 것 같다"라고 말할 정도의 상황이 벌어져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 예정이다.

한편 '에덴2' 4회는 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IHQ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