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발언’ 황인범 “일본과 같은 16강? 환경이 다르다, 아등바등 안돼"

‘작심발언’ 황인범 “일본과 같은 16강? 환경이 다르다, 아등바등 안돼"

엑스포츠뉴스 2022-12-06 18:00:02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한국 대표팀 주전 미드필더 황인범이 원정 16강 진출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환경이 더 발전해야 한다며 쓴소리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1-4로 완패했다. 

한국은 전반 7분 비니시우스에게 실점한 것을 시작으로 13분 네이마르, 29분 히샬리송, 36분 루카스 파케타에게 연속 실점하며 일찌감치 승기를 내줬다.

후반 31분 백승호가 중거리 원더골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포르투갈을 잡아내는 이변을 연출하며 12년 만에 원정 16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FIFA 랭킹 1위 브라질의 벽에 막히며 원정 8강에는 오르지 못했다. 



황인범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첫 번째 월드컵이 이렇게 마무리가 됐다. 패배했지만, 벤투 감독과 함께한 4년이라는 시간은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 오늘 경기만 놓고 보면 아쉽지만,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지난 세 경기를 돌이켜 보면 고개 숙일 이유는 없는 것 같다. 후회는 전혀 없다”라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황인범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한국 선수 중 가장 많은 463회의 스프린트를 기록했고, 가장 많은 거리인 36.2km를 뛰었다. 거리의 경우 월드컵 전체 선수 중에서도 8위에 해당하며, 엄청난 활동량을 과시했다. 

활동량에서 비롯된 체력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은 너무 힘들다. 사실 지난 경기가 끝났을 때는 결과가 주는 행복감에 힘든 줄도 몰랐다. 많이 힘들었던 것은 어쩔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원정 16강 달성에도 불구하고 한국 축구에 대한 쓴소리도 아끼지 않았다. 황인범은 “한국 축구도 많이 발전해야 할 것 같다. 선수들의 기량적인 부분이 제일 중요하지만, 그것을 별개로 놓더라도 발전해야 한다”라며, “일본과 똑같은 16강이라는 성적을 냈다고 해서, 일본만큼의 환경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은 안 드는 것 같다. 많은 부분이 아쉬운 게 사실이다”라고 덧붙였다. 

선수들의 외국 진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일본 선수들은 정말로 좋은 환경에서 해나가고 있다고 들었다. 그리고 유럽 어느 리그를 가도 많은 일본 선수가 있다. 반면 한국에서도 선수들에게 유럽 진출을 시도하라고 얘기하지만 그게 선수들만의 문제는 절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한국 축구가 앞으로 이런 16강 진출을 아등바등 노력해서, 기적들이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일본이나 다른 나라들처럼 좋은 모습을 꾸준히 월드컵에서 보여주고자 한다면 많은 부분이 바뀌어야 한다. 앞으로 그런 발전이 잘 이루어질지는 모르겠지만, 선수들과 모든 사람이 이번 행복감을 바탕으로 노력했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진=AP/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9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