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이재욱X고윤정, 운명적 만남…'환혼2' 하이라이트 공개

[영상]이재욱X고윤정, 운명적 만남…'환혼2' 하이라이트 공개

아이뉴스24 2022-12-06 16:57:55

3줄요약

[아이뉴스24 문수지 기자]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6일 tvN 공식홈에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게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고윤정 분)의 운명적인 조우와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영상은 "난 그때 죽었어야 합니다. 존재하는 죄를 짓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아무것도 하지 않으리라 마음먹었습니다"라는 대사와 함께 괴물이 되어 다시 태어난 장욱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김도주(오나라 분)마저 "칼 맞은 자리에 품고 있던 붉은 새알도 없애십시오. 죽은 아이와 나눈 음양옥을 왜 품고 계십니까?"라며 장욱에게 사무친 원한이자 피맺힌 연정이 된 정인의 존재를 잊으라고 하는 등 정인의 칼을 들고 다니며 환혼인의 혼을 거두고 다니는 장욱의 사연이 눈길을 모은다.

3년 동안 장욱에게 어떤 일이 있었을지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가슴에 칼처럼 박힌 상처를 품은 장욱과 그 안에 있는 얼음돌을 볼 수 있는 여인의 운명 같은 만남이 그려진다. 서율(황민현 분)은 "내가 가장 먼저 떠났어. 너와 욱이가 가장 힘들 때 나만 도망치듯 떠나 있었어"라며 비로소 두 절친에게 진심을 전하고, 서율과 그의 첫사랑의 얼굴을 한 여인은 재회한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 캡쳐]

이와 함께 죽은 낙수를 또 한 번 불러내 장욱을 흔들려는 진무(조재윤 분)의 검은 계략까지 드러나며 영혼과 운명이 바뀌는 세계에서 그려질 운명을 거스르는 술사들의 파란만장한 스토리가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파란의 중심에서 장욱과 기억을 잃은 여인의 감정은 한층 무르익는다. 장욱은 "너의 그 대단한 신력만 있으면 그게 너의 쓸모야"라고 말하고, 여인의 등장과 동시에 장욱이 정인과 나눠 가졌던 '운명의 연결고리'인 음양옥이 제 빛을 발해 두 사람이 앞으로 쌓아갈 교감과 인연을 예고하며 '환혼' part2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환혼: 빛과 그림자'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10일 첫 방송.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상='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네이버TV]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상='환혼: 빛과 그림자' 하이라이트 유튜브]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