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다른 동료애’ 히샤를리송 “손흥민, 한국 국민들에 영웅” 위로

‘남다른 동료애’ 히샤를리송 “손흥민, 한국 국민들에 영웅” 위로

이데일리 2022-12-06 16:43:51

3줄요약
(사진=히샤를리송 트위터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에서 손흥민(30)과 한솥밥을 먹는 브라질 추국 대표팀 히샤를리송(25)이 손흥민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브라질과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주며 끌려갔고, 후반 백승호의 만회골이 터졌지만 4-1로 지고 말았다.

히샤를리송은 브라질이 2-0으로 앞선 전반 29분 팀의 3번째 골을 터뜨리는 등 브라질의 완승에 일조했다. 반면 손흥민은 팀의 패배로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후 히샤를리송은 손흥민에게 다가가 포옹을 나누고 위로를 건넸다.

이후 그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에 손흥민과 포옹하는 사진을 올리며 “나는 손흥민이 이곳(월드컵)에 오기 위해 얼마나 열심히 싸웠는지 알고 있다. 그것이 손흥민이 한국 국민들에게 영웅인 이유”라고 적었다.

히샤를리송이 손흥민을 잘 따르고 가까운 사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손흥민 역시 언론 인터뷰에서 히샤를리송과 맞대결을 한 것에 대해 “소속팀 동료지만 한국을 상대로 골까지 넣고 잘하면 기분이 좋을 수는 없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렇지만 “경기는 끝났고 소속팀 동료라서 꼭 우승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응원했다.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