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일본 8강 실패에 '탄식'…"도하의 비극 지웠다" 평가도(종합)

[월드컵] 일본 8강 실패에 '탄식'…"도하의 비극 지웠다" 평가도(종합)

연합뉴스 2022-12-06 16:38:15

3줄요약

열도 곳곳서 심야 단체응원…"4년 뒤엔 첫 8강 진출할 것" 기대

기시다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 용기와 감동 선사"

일본의 승리 염원하는 팬들 일본의 승리 염원하는 팬들

(도쿄 AFP=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행(FIFA) 카타르 월드컵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16강전이 열린 6일 도쿄의 술집에서 팬들이 경기를 보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2022.12.6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박상현 특파원 = 일본 축구 대표팀이 6일(한국시간)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배하자 일본 열도에서 탄식이 나왔다.

오랫동안 염원한 월드컵 첫 8강 진출이라는 꿈은 무산됐지만, 일본 팬들은 예선에서 '죽음의 조'를 1위로 통과한 선수들을 격려하며 4년 뒤를 기대했다.

이날 0시 16강전이 시작되자 심야 시간임에도 도쿄, 오사카, 니가타 등 일본 열도의 주요 도시에서 단체 응원전이 펼쳐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쿄의 번화가 시부야(澁谷)에 있는 한 스포츠바에선 약 120석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닛폰"을 외치며 응원했고, 일본의 선제골이 터지자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그러나 동점 골을 허용하고 연장전에 이은 승부차기에서 일본 대표팀이 패하자, 탄식 후 대표팀의 선전을 칭찬하는 박수가 터져 나왔다.

스포츠바에서 경기를 관람한 20대 회사원은 "화요일에 근무하지만, 동료들과 시합의 흥분을 공유하기 위해 왔다"면서 "(일본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독일과 스페인이라는 강호에 승리했다"고 강조했다.

니가타현 도카마치(十日町)시에선 크로아티아와 교류해온 일본 시민단체 '크로아티아 홈타운 클럽' 회원 약 500명이 시내 회관에서 단체 응원을 했다. 참가자들은 양국 국기를 흔들며 응원했다.

이 클럽의 와카야마 유타카(若山裕·66) 회장은 "두 나라 모두 소중하다. 이긴 나라가 진 나라 몫까지 힘내달라"고 말했다.

모리야스 하지메(54) 일본 대표팀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용감히 싸워줬다"며 "결과는 아쉽지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2002년, 2010년, 2018년에 이어 이번 대회에 네 번째로 월드컵 16강에 진출했지만, 모두 8강에 진입하지 못했다.

크로아티아전 패배 후 관중에 인사하는 모리야스 日 감독 크로아티아전 패배 후 관중에 인사하는 모리야스 日 감독

(도하 AFP=연합뉴스) 모리야스 하지메(54)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5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남부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크로아티아전 경기가 끝난 뒤 경기장을 찾은 관중을 향해 허리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2.12.06 alo95@yna.co.kr

일본 일간지들은 석간 1면 톱기사를 통해 일본이 아쉽게 8강 티켓을 놓쳤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목표로 했던 장소에 한 걸음이 모자랐다"면서도 "우승 경험이 있는 독일과 스페인을 격파하고 착실히 전진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1993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라크전에서 종료 직전 동점 골을 허용해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장소인 도하의 '비극'을 지웠다는 축구 팬의 소감을 소개했다.

아사히신문도 '다음에는 8강에 들어갈 것으로 믿는다', '가슴을 펴고 돌아와라'는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아사히는 일본의 젊은 선수들이 공격과 수비에서 존재감을 나타냈고, 성장한 모습을 세계에 보였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일본 대표팀이 마지막까지 승리를 포기하지 않고 플레이하는 모습으로 용기와 감동을 선사했다"며 "일본 축구의 새로운 시대를 보여준 감독, 선수, 관계자 여러분 고생하셨다. 감사하다"고 적었다.

psh59@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