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김장하며 남편, 시어머니 등 호적에 있는 사람 다 씹는다" (호적메이트)

이혜정 "김장하며 남편, 시어머니 등 호적에 있는 사람 다 씹는다" (호적메이트)

pickcon 2022-12-06 16:30:40

3줄요약
사진: MBC 제공

'호적메이트' 이경규와 빅마마의 김장 토크가 폭발한다.

6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서는 결혼 후 처음으로 겨울을 맞이하는 예림이를 위해 김장을 배우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는 김장을 배우는 중 배추를 치대며 스트레스가 풀리는 걸 느낀다. 이어 이경규가 "그래서 어머니들이 김장철에 모여서 김장을 담그면서 남편을 씹는 것 같다"고 말하자 빅마마는 "남편만 씹는 게 아니라 남편, 시어머니 등 호적에 있는 사람 다 씹는다"며 김장 토크를 이어간다.

먼저 빅마마는 24세에 시집을 와서 배추 2천 포기를 다듬고 김장을 했던 과거 이야기를 꺼낸다. 빅마마는 자신의 김치 인생 시작이기도 했던 그날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또한 빅마마는 이경규를 보며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기억도 떠올린다. 이에 더해 김장 2천 포기로 시작된 결혼 생활을 버티게 해 준 아버지의 한 마디를 들려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어 두 사람은 딸 가진 부모로서 공감대를 나눈다. 아직 딸이 결혼을 안 한 빅마마는 딸을 보낸 부모의 마음을 궁금해한다. 이경규는 "딸을 보내면 부부관계가 뻑뻑해질 수도 있다"고 예림이가 빵과 빵 사이의 잼 같은 존재였다고 비유한다. 하지만 빅마마는 딸이 시집가도 부부 관계는 별로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한다고 해 그 이유가 궁금해진다.

결혼을 해서 자식을 낳은 뒤, 이제는 손주를 볼 나이가 된 두 사람. 이들은 자연스레 손주 이야기로 주제를 옮긴다. 이때 이경규는 "손자가 태어나면 할아버지 대신 '경규형'이라고 부르게 할 거다"라며 특별한 손주 철학(?)을 꺼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든다는 전언. 과연 이경규가 손주에게서 형이라고 불리고 싶은 이유는 무엇인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이경규와 빅마마의 웃음 가득 김장 토크는 오늘(6일) 밤 9시 방송되는 MBC '호적메이트'에서 함께할 수 있다.

Copyright ⓒ pickco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