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한동훈 차출설'에 "당원들이 판단할 문제"

조경태, '한동훈 차출설'에 "당원들이 판단할 문제"

연합뉴스 2022-12-06 14:30:08

3줄요약

"차기 총선 호남지역 3석 이상 당선시키겠다"

조경태 의원 조경태 의원

[연합뉴스 자료]

(무안=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조경태 의원은 6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전당대회 차출설'과 관련해 "당원들이 판단할 문제"라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당 대표 후보로)나오고 싶은 사람은 나와서 공정한 경쟁을 하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수도권에 호소력이 있는 인물이 차기 당 대표가 되어야 한다는 '수도권 대표'론에 대해서도 조 의원은 "영남과 수도권이 싸운다는 것도 모양새가 이상하다"며 "당원들이 선택한 사람이 당 대표가 되는 경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권 주요 인사들과의 관저 회동을 놓고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 의중) 논란이 일고 있는데 대해 그는 "(관저 회동은)과거 정권에서도 있었던 정치적 행위로 큰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 책임을 물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등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는 "순수한 의도가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타락한 정치를 다시 일으켜 세우려면 정치 개혁이 필요하다"며 "비례대표제를 폐지하고 국회의원 면책 특권을 내려놓게 하고 정당 국고보조금을 폐지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 대표가 되면 차기 총선 때 호남지역에서 3석 이상 당선시키겠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