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최종예선 뒤 새 오퍼 받아…포르투갈 돌아가기로"

벤투 감독 "최종예선 뒤 새 오퍼 받아…포르투갈 돌아가기로"

엑스포츠뉴스 2022-12-06 07:47:59

3줄요약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정현 기자)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브라질전 공식 기자회견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 나타나 재계약 없이 고국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전반에만 4골을 내준 끝에 1-4로 크게 졌다.

이날 경기는 벤투 감독이 지난 2018년 9월 한국에 온 뒤 계약기간의 마지막 경기가 됐다.

벤투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한국에서 더 이상 일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드러냈으나 통역  문제가 발생해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다.

이에 벤투 감독은 믹스트존에 나타나 자신의 생각을 재차 밝혔다.



"간단할 것 같다. 월드컵 마지막 경기까지가 내 계약일"이라는 벤투 감독은 "최종예선 이후 대한축구협회와 회장이 새로 오퍼를 주긴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은 숙고 끝에 제안을 거절하기로 했다.

그는 "지난 9월 이후에 이번 월드컵까지만 하겠다고 결정했다"며 "오늘 브라질전 뒤 선수들과 회장님께 이런 의사를 다시 한 번 전달했고 재확인했다. 월드컵 이후엔 한국에 있지 않고 포르투갈로 돌아가서 조금 쉬고 미래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4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4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