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탐사 '한동훈 자택침입' 파장…與 "불법 폭력배", 韓 "정치깡패"

더탐사 '한동훈 자택침입' 파장…與 "불법 폭력배", 韓 "정치깡패"

데일리안 2022-11-28 11:55:00

3줄요약

한동훈 자택 주거침입 생중계에 격앙

與 "이재명 침묵, 암묵적 동조 아니냐"

한동훈, 용팔이 비유하며 "민주당이 뒷배"

野, 더탐사 관련 일언반구 언급도 안 해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튜브 채널 더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자택 앞을 기습 방문한 것에 대해 여권이 충격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무단으로 집 앞을 점거하고 도어락 해제까지 시도한 것은 취재를 빙자한 명백한 주거침입에 해당한다는 게 요지다. 나아가 이 같은 대담한 행위의 배후에 더불어민주당이 있을 것으로 의심했다.

28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를 마치고 취재진과 만난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더탐사라는 매체를 언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불법천지를 휘젓고 다니는 폭력배나 다름없다. 집 앞에서 떠들면서 도어락을 해제하려는 시도는 불법적 주거침입에 해당하고 용납될 수 없는 폭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위원장은 특히 "한동훈 장관을 미행하고 주거침입 외에도 민주당 김의겸 의원과 협업해 말도 안 되는 청담동 거짓말을 국민에게 늘어놓고 (불법행위가) 어디 한두번이냐"며 "사법처리가 불가피한 일이라고 생각하고, 사법 당국이 강력하게 대처해달라"고 촉구했다.

비대위 회의에서도 성토가 이어졌다. 김행 비대위원은 "현관 앞 택배까지 뒤지는 게 생중계됐다. 아파트 호수도 공개됐고 집에는 부인과 자녀가 있었다. 충격과 공포 그 자체"라며 "김어준에 이어 더탐사, 민들레 같은 제2, 제3의 김어준은 대한민국의 독버섯"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튜브 유튜브 '더탐사' 관계자 5명이 27일 오전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집 앞을 찾은 상황을 생중계 하고 있다. ⓒ더탐사 유튜브

나아가 처벌까지 감수한 더탐사의 대담한 행동은 민주당의 조직적 비호가 있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고 봤다. 김 의원과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의혹' 협업,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입수 및 공개 배후에는 결국 민주당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 8월 민주당 의원 50명은 더탐사가 한 장관에 대한 스토킹 혐의로 입건되자 “언론탄압”이라며 비호에 나서는 일도 있었다.

김병민 비대위원은 "극단주의자들이 우리 공동체의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을 때 그들을 꾸짖고 불법과 몰상식을 질타하기는커녕 이들과 손잡고 협업한 정치인이 있으니 바로 김 의원"이라며 "독버섯처럼 자라나는 극단주의자들과 우리 사회가 결별하기 위해서는 상식에 어긋난 범죄행위가 일어났을 때 단호한 조치가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왜 극단주의자들과 손잡고 협업한 김 의원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느냐. 혹시 이 대표와 민주당도 이런 행위들에 대해 암묵적 동의 내지는 같은 인식을 공유하고 있는 것은 아니냐"고 반문한 뒤 "혐오정치와 결별할 수 있는 상식에 입각한 민주당의 조치를 기대한다"고 압박했다.

이날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한동훈 장관은 “과거에는 이정재·임화수·용팔이 같은 정치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데가 김 의원 같은 주류 정치인과 협업하거나 그 뒷배를 믿고 과거 정치깡패들이 하는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협업하고 그것이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 거기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이러겠다고 공언하고 있다"며 "이대로 두면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지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건데 너무 끔찍한 얘기"라고 했다.

한 장관은 그러면서 "더탐사와 관련자들, 김 의원과 거기에 적극적으로 동조했던 사람들에 대해 민형사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 장관은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허위로 판명된 뒤 김 의원 외에 이재명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 김성환 정책위의장, 박찬대·장경태 최고위원 등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는 더탐사 사태에 질책은커녕 일언반구의 언급도 나오지 않았다. 내부에 '김의겸 경질' 요구가 산발적으로 있긴 하나, 지도부는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기정사실화하고 한 마디씩 말을 붙이며 확대재생산에 가담했던 지도부 인사들의 공개 사과도 역시 나오지 않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5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