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은 이 정도로 잘할 줄 알았다 "상대 두려워하지 않았어"[도하 SS현장]

벤투 감독은 이 정도로 잘할 줄 알았다 "상대 두려워하지 않았어"[도하 SS현장]

스포츠서울 2022-11-25 00:34:01

3줄요약
[포토] 긴장된 표정의 벤투 감독
벤투 감독이 24일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 경기 전 그라운드를 응시하고 있다. 2022. 11. 24.알라얀(카타르)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도하(카타르)=정다워기자]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우루과이전 경기 내용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4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한 수 위 상대를 맞아 경기력에서 크게 밀리지 않고 대등한 경기를 했다. 비기긴 했지만 분명 만족할 만한 내용과 결과였다.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였다. 경쟁력 있는 경기였다. 두 팀 모두 존중하며 경기를 치렀다. 우리 선수들은 이번 경기가 힘들 것이라는 것을 알았다. 우루과이 선수들은 기술적으로 훌륭하고 신체적으로도 좋다. 우리 선수들도 잘했다. 전반전 장악력이 좋았다. 양 쪽 모두 쟁쟁한 선수들이 많았다. 전체 조직으로 봤을 때 잘했다고 본다. 우리가 한 팀으로 잘 꾸려나간 경기였다. 서로 지원도 잘했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국은 물러서지 않고 상대와 경합했다. 4년간 준비한 우리의 축구가 세계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벤투 감독은 “우리가 트레이닝을 했던 대로 경기만 한다면 사실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했고 자신감이 있었다. 이번 경기에서도 그걸 보여줬다. 물론 이번 경기뿐 아니라 앞으로도 그런 경기가 있을 것이다. 스스로를 믿고, 리스크가 있는 스타일이지만 상황에 따라 판단하고 조정해야 할 수도 있다.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훈련 상황 때와 다른 상대에 따라 경기력과 전투력을 맞춰나가야 한다는 점이다. 오늘은 그 역량을 보여줬다”라며 팀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이어 그는 “우리가 해야 하는 것은 이번 경기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다. 이를 통해 교훈을 삼고 잘한 부분, 잘못한 부분을 평가해야 한다. 제 생각에 긍정적인 부분은 전반적인 경기력을 끌어올린 것이다. 이번 경기 자체가 치열했다. 전반전에 특히 잘했다. 경기장 내에서 각각의 공격력을 강하게 가져가고 싶었다. 용감하게 잘 진행했다. 상대를 두려워하지 않고 모든 선수들이 모든 상황을 잘 이끌어나갔다. 후반에는 피로도가 쌓여 이후에는 경기력이 전반 정도로는 나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경기에 나선 손흥민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상황을 보면 손흥민은 부상 당하기 전까지 퍼포먼스가 좋았다. 심각한 부상을 당했고 오랜 기간 휴식을 취했다. 당연히 경기력을 100% 회복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이다. 그래도 전반적인 경기력은 좋았다. 현재 대표팀 선수들은 자부심을 갖고 있다. 더 좋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그동안 쓰지 않던 이강인을 교체로 넣었다. 그는 “후반에는 전반적으로 팀에 필요한 지원에 따라 교체 카드를 투입했다. 이강인은 빠른 템포로 치고 나가는 속도가 좋다. 우리 팀이 압박이 있을 때 역량을 드러내는 스타일이다. 카타르에 와 훈련할 때에도 그러한 부분이 드러났다. 이강인은 전반적으로 수비할 때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그래서 교체로 선택했다. 한국에서는 팀의 노력보다 선수 개별을 좋아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 저는 팀의 성과를 생각했다”라고 교체 배경을 설명했다.

weo@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실시간 키워드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0000.00.00 00:00 기준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