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수원경기장서 5천여명 열띤 응원…"대표팀 최선 다해"

[월드컵] 수원경기장서 5천여명 열띤 응원…"대표팀 최선 다해"

연합뉴스 2022-11-25 00:31:55

3줄요약

수용 인원 10분의 1 수준…김민재 모교서도 단체 응원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 우루과이전이 열린 24일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 주경기장에는 시민 5천200여명이 모여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월드컵 단체응원전이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을 찾은 모습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월드컵 단체응원전이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을 찾은 모습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1천인치 크기의 전광판이 설치된 무대 앞 잔디 구장과 2층 관람석에 삼삼오오 모여 앉아 붉은악마 응원단을 따라 "대한민국 화이팅"을 힘껏 외쳤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붉은 유니폼을 입거나 붉은악마 머리띠를 하고 태극기를 흔들며 승리를 기원했다.

대표팀이 상대편 진영으로 공을 몰고 갈 때마다 잔디 구장 곳곳에서는 "골인" 소리가 터져 나왔다.

친구들과 함께 주경기장을 찾았다는 대학생 이모(21)씨는 "단체 응원은 처음인데 수천 명의 사람들과 함께하니 집에서 텔레비전으로 볼 때보다 더 재밌는 것 같다"며 "국민의 응원이 대표팀에게 닿길 바라는 마음으로 열심히 '대한민국'을 외쳤더니 목이 다 쉬었다"고 말했다.

초등학생 자녀 2명과 온 박모(43)씨는 "결과는 무승부여서 아쉽지만, 최선을 다한 대표팀에게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다음 경기 단체 응원에도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김민재 선수 응원하는 후배들 김민재 선수 응원하는 후배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김민재 선수 모교인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공업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22.11.24 xanadu@yna.co.kr

경기 종료를 알리는 휘슬이 울리자 응원객들은 아쉬움에 탄식하면서도 대표팀을 향한 박수를 잊지 않았다. 이어 각자 가져온 소지품과 쓰레기를 챙긴 뒤 질서 있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이날 수원월드컵경기장 단체 응원 참여자는 수용 가능 인원의 10분의 1 수준으로, 군중 밀집에 따른 혼잡은 없었다.

경기도는 이날 안전한 응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경기장에 응급의료소를 운영하고 경찰·경호 등 안전관리 요원 250여명을 배치했다.

수원남부소방서장 등 지휘부는 주경기장 스카이박스에 마련된 임시본부에서 위험 상황 발생에 대비했다.

김민재 선수의 모교인 수원공업고등학교에서도 학생 등 100여명이 모여 단체 응원을 펼쳤다.

학생들은 북을 두드리거나 김 선수 얼굴 사진과 함께 '으랏차차 수원공고'라고 적힌 손 현수막을 흔들며 대표팀을 응원했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한국 대표팀 경기가 열리는 28일과 내달 3일에도 단체 응원전이 열린다.

you@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