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태풍에 물량 줄고 가격 뛴 배추, 포장김치 동났다

폭우·태풍에 물량 줄고 가격 뛴 배추, 포장김치 동났다

머니S 2022-09-27 16:00:44

3줄요약
배추 한 포기 소매 가격이 1만원에 육박하는 등 배추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포장김치가 동나는 등 '김치 대란' 우려도 나온다.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가격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6일 배추 평균 소매 가격은 한 포기에 9307원이다. 4일 전인 23일보다 2.5% 떨어진 가격임에도 1년 전보다 66.2% 비싸졌다. 한 달 전과 비교해도 45.7% 올랐다.

대파와 무 등 김치에 들어가는 재료 가격도 비싸졌다. 26일 기준 무 평균 소매 가격은 1개에 3766원으로 1년 전보다 89.1%나 올랐다. 대파는 1kg에 3185원으로 1년 전보다 13.8% 뛰었다.

배추 가격이 크게 오른 것은 지난 여름 이어진 폭우와 태풍 등 기상 조건이 악화해 강원도 등에서 나오는 고랭지 배추 작황이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출하량이 줄고 가격이 올랐다. 현재 시중에 나오는 배추는 대부분 강원도 고랭지에서 재배되는 여름배추다.

국내 김치 업체들도 배추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포장김치가 동나고 있다. 대상의 온라인몰 정원 e샵에서는 대부분의 배추 김치 제품이 일시 품절됐다. CJ제일제당 공식 온라인몰 더마켓도 상황이 비슷하다.

대상 관계자는 "배추가 정상적으로 많이 출고돼야 하는데 계속해서 부족한 상황"이라며 "대형마트 위주로 최대한 납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추 품귀 현상에 가격 인상도 이어진다. 종가집은 다음달 1일부터 김치 가격을 평균 9.8% 올릴 예정이다. 비비고 김치는 이미 지난 15일부터 평균 11% 인상됐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