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임진모, 작년 뇌종양子 사망…배철수·김구라 '음악수다'

'마이웨이' 임진모, 작년 뇌종양子 사망…배철수·김구라 '음악수다'

조이뉴스24 2022-08-14 16:43:34

3줄요약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음악 평론가 임진모가 '마이웨이'에서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큰 아들을 추억했다.

14일 밤 9시10분에 방송되는 TV CHOSUN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임진모는 작년 뇌종양으로 병마와 싸우다 향년 32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큰아들의 기일을 앞두고 "평론가로서 벌이가 넉넉지 않아 아이들에게 많은 것을 해주지 못했지만, 그럼에도 큰아들은 나의 가장 큰 팬을 자처했다"고 고백했다.

'스타다큐 마이웨이' 임진모 [사진=TV조선]

그는 "큰아들을 잃은 마음은 완벽하게 극복하지 못했지만, 아들이 살지 못한 삶까지 최선을 다해 살 것"이라고 다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임진모는 1980년대 가요계를 이끈 송골매 배철수를 만나 톰과 제리 같은 케미를 뽐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DJ와 고정 게스트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27년째 매주 함께하며 현재는 절친한 동료이자 친구가 됐다. 배철수는 "임진모의 평론은 다른 평론가들과 달리 독특한 해석이 가능하기에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것"이라고 평가한다.

또한 임진모는 '배철수의 음악캠프' 이후 자신에게 삐삐 메시지를 통해 팬심을 드러낸 개그맨 김구라를 만난다. 김구라는 "음악을 좋아하던 나에게 사회적, 역사적으로 음악을 풀이하던 임진모의 평론은 인상적이었다"며 임진모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를 밝혔다.

Copyright ⓒ 조이뉴스24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