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독일전 최고 경기로 꼽아...이유가 무엇이길래?

손흥민, 독일전 최고 경기로 꼽아...이유가 무엇이길래?

더드라이브 2022-07-05 11:41:28

손흥민(30, 토트넘)이 과거 독일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손흥민(30, 토트넘)이 과거 독일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 축구의 보물' 손흥민이 유럽에서 인종차별을 겪었다고 털어놓은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5일 유튜브에 따르면 손흥민은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 센터에서 열린 '손커밍데이' 행사 팬미팅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의 기억을 회고했다.

손흥민은 '국가대표와 클럽축구 등 많은 경기를 소화했는데 그 중 넘버원 경기가 무엇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A매치) 100번째인 칠레전, (원더골을 넣은) 번리전, (프리미어리그) 득점왕 경기 등이 있지만 독일전을 꼽겠다"고 답했다.

손흥민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전 독일 골문에 골을 명중시켰다. 한국은 독일에 2대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이유가 많다. 다른 친구들은 우리가 세계랭킹 1위라는 독일 팀을 이겨서, 내 기억에 남는 경기구나 하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이라며 "어릴 때 독일에 갔다. 상상하지 못할 힘든 생활을 진짜 많이 했다. 인종차별을 많이 당하고 힘든 상황을..."이라며 말했다.

손흥민은 "(독일에서) 엄청 힘든 상황을 보내면서 언젠가는 이거를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진짜 많이 갖고 있었던 것 같다. 마음속으로"라며 "독일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라고 덧붙였다.

더드라이브 / 조혜승 기자 auto@thedrive.co.kr

Copyright ⓒ 더드라이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1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