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아프리카 공략…짐바브웨에 1천800억원 의사당 선물

중국의 아프리카 공략…짐바브웨에 1천800억원 의사당 선물

연합뉴스 2022-07-05 09:20:35

3줄요약
(신화=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중국이 지어준 짐바브웨의 새 의사당 건물 앞에 사람들이 서 있는 모습. 2022.7.5.

(신화=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중국이 지어준 짐바브웨의 새 의사당 건물 앞에 사람들이 서 있는 모습. 2022.7.5.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이 짐바브웨에 1천800억원짜리 의사당 건물을 지어서 선물로 줬다.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아래 아프리카를 향한 중국의 또 하나의 물량 공세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짐바브웨 의사당을 건설한 상하이건설집단의 리보 차이 매니저는 지난달 29일 의사당 건물을 짐바브웨 정부에 양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건설비 1억4천만 달러(약 1천814억원) 전액을 지원한 해당 의사당은 지난 3년 반에 걸쳐 500명의 중국인 기술자와 1천200명의 현지 노동자들이 참여해 지었다.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북서쪽으로 18㎞ 떨어진 햄든 산에 들어선 의사당은 3만3천㎡ 부지에 6층과 4층 건물 두 동으로 구성된다.

짐바브웨 정부는 하라레의 혼잡도를 줄이고자 햄든 산 지역에 의사당을 비롯한 주요 기관을 이주시킬 계획을 세웠다.

이 과정에서 중국이 현재 100석 규모인 비좁은 의사당을 650석 규모로 늘려 새로 지어준 것이다.

중국은 이런 식으로 아프리카에 대통령궁이나 의사당, 스타디움 등을 건설해 선물하며 환심을 사고 있다.

2012년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 2억 달러를 들여 아프리카연합(AU) 본부 건물을 지어줬고, 2019년에는 부룬디 공화국에 대통령궁을 지어 선물했다.

지난 5월 말에는 잠비아에 국제회의센터를 지어서 넘겨줘다. 이곳에서는 아프리카연합 정상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중국이 에티오피아에서 짓고 있는 8천만 달러 규모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 본부 건설도 막바지 단계다.

(신화=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중국이 건설해 선물한 짐바브웨 새 의사당 내부 모습. 2022.7.5.

(신화=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중국이 건설해 선물한 짐바브웨 새 의사당 내부 모습. 2022.7.5.

미국 국방대 아프리카전략연구센터의 폴 난툴랴 연구원은 중국이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아프리카 최소 40개국에서 186개의 정부 건물을 신축하거나 개조한 것으로 집계했다.

그는 "아프리카인들은 해당 건물에 들어설 때마다 중국의 존재감을 느낀다"며 "중국은 자신들이 아프리카에 존재하고, 아프리카 정부들과 연대하는 지속적인 파트너라는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지워싱턴대의 데이비드 신 교수는 "건설 외교는 오랫동안 중국 외교 정책의 중요한 부분이었으나 최근 몇 년간 그 중요성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대부분의 건설 프로젝트는 차관 제공을 통해 이뤄졌지만 짐바브웨 의사당 등 무상 증여한 것들도 있다며 "이를 통해 중국은 해당 시설로 혜택을 보는 관료들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중국 기업들은 대개 모든 통신 장비를 설치한다. 이는 아프리카 수혜자들에게 잠재적 보안 문제를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2018년 중국은 자신들이 건설한 아프리카연합 본부에 도청 장치를 설치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당시 프랑스 일간 르몽드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5년 동안 매일 밤 건물 내 컴퓨터에서 중국 서버로 데이터가 전송되었으며 숨겨진 마이크도 발견되었다"고 보도했다.

그런가 하면 런던대 동양아프리카연구학원(SOAS)의 스티븐 찬 교수는 중국이 비슷한 디자인의 건물을 아프리카에 짓고 있다면서 "중국 건설 외교는 아프리카의 건축가와 아프리카의 건축 상상력 활용을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pretty@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