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친주] 캐털란트, 바이오 '최대 매출' 행진… CDMO 성장세 주목

[美친주] 캐털란트, 바이오 '최대 매출' 행진… CDMO 성장세 주목

머니S 2022-06-24 01:00:00

3줄요약
캐털란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바이오 사업부에서 최대 매출을 이어가고 있다. 향후 바이오의약품 CDMO(위탁개발생산) 시장 호황에 따른 성장세가 주목된다.

22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캐털란트는 전거래일 대비 1.28% 상승한 105.32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캐털런트는 의약품 등의 CDMO 회사로 소프트젤 관련 기술이 가장 잘 알려졌다. 지난 25년 동안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소프트젤의 90%가 캐털런트로부터 개발됐다. 총 37억달러 규모의 인수합병(M&A) 및 투자를 통해 현재 바이오의약품 사업부를 구성했다.

위혜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하나의 기술에 집중 투자하기 보다는 다양한 바이오 및 CGT(세포·유전자 치료제) 기술 포트폴리오를 확보하는 전략을 펼쳤다"며 "항체의약품 생산에 집중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는 반대되는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바이오의약품 중에는 세포주 생산 기술 GPEx®가 주요 기술이다. 높은 효율로 유전자를 세포 내로 전달시켜 선별 마커분리 과정 없이 우수한 클론을 선별할 수 있다. 또한 트랙 레코드로 GPEx®의 기술을 검증할 수 있다.

위 연구원은 "700건 이상의 세포주 개발에 적용됐고 125건 이상의 임상 단계 진입, 15건의 상업화 제품 생산에 적용된 기술이기 때문"이라며 "생산 효율이 10g/L로 높기 때문에 원가 절감에 기여도가 높은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CGT 기술로는 다양한 바이러스 생산 기술과 유도만능줄기세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전체 사업부의 트랙 레코드도 탄탄하다. 주요 고객은 아스트라제네카, BMS, GSK, J&J, 모더나 화이자 등이다.

캐털란트의 바이오 사업부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대 매출과 최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2021년 전체 매출의 48%, EBITDA(상각 전 영업이익) 마진 기준 54.6%를 차지했다. 이는 핵심 사업부였던 소프트젤 매출을 추월한 것이다.

위 연구원은 "높은 수익률의 바이오 사업부 강화를 위해 최대 60억달러 규모로 투자를 늘리며 바이오 원료의약품, CGT 포트폴리오 확대 및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며 "캐털런트는 바이오의약품 사업부의 매출액 가이던스를 FY2026(2025년 7월~2026년 6월)까지 CAGR 10~15% 성장할 것으로 제시했는데 바이오의약품 CDMO 시장의 CAGR(연복합성장률)이 11.5%인 만큼 전방산업의 호황에 따른 높은 성장성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