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퉁 근황.. 막창 사업 망하고 떠돌이 생활 + 당뇨 합병증 "딸 못 본 지 3년"(특종세상)

유퉁 근황.. 막창 사업 망하고 떠돌이 생활 + 당뇨 합병증 "딸 못 본 지 3년"(특종세상)

iMBC 연예 2022-06-23 13:55:00

방송인 겸 사업가 유퉁의 근황이 공개됐다.

iMBC 연예뉴스 사진

6월 2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8번 결혼하고 이혼한 유퉁이 출연해 일상을 전했다.


밀양의 400년 된 전통 한옥집에 사는 유퉁. 유퉁은 "약 한 달 전쯤 이곳으로 이사왔다"고 고백했다. 한옥 바로 옆에는 작업실이 있었다. 혼자 산 지 3년 째.


"살이 많이 찌셨다"는 제작진의 말에 그는 "당뇨만 30년이 넘고, 합병증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이도 며칠 전 치과에서 뺏고 당뇨 합병증으로 자꾸 다리가 아프다"고 주장했다.


유퉁은 "요즘은 그림만 그린다. 외롭고 허전할 때 그걸 풀 수 있는 게 그림이다. 혼자 있을 때 멘붕 온다. 확 죽어버릴까 그런 생각도 든다"고 털어놨다.


코로나 전에 시작한 막창 사업이 망했다고. 유퉁은 "마침 친구가 집도 주고 내 작품이 많으니까 전시도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한때 요식업 CEO로 성공했던 경험을 살려 막창집으로 다시 일어나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과거 사업이 성공할 때는 그 성공이 계속될 줄 알았다.

전국에 프랜차이즈를 낼 정도로 승승장구했다. 그는 "제주까지 치면 (국밥집 프랜차이즈를) 47개 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을 도와줬는데 돈도 안 주고 사람도 안 보이고, 내가 준 돈이 들얻오지 않고 묶여 있는 것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사활을 걸던 막창집까지 문을 닫자 그는 집도 없이 떠돌게 됐다. 유튱의 작업실에는 딸 미미의 사진이 걸려 있었다. 유퉁은 "어디를 가더라도 1순위로 먼저 챙기는 게 미미 사진이다. 어느 곳에 가더라도 미미 사진을 걸어놓는 그 순간 그 공간은 낯설지 않고 편안해진다"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퉁과 33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했던 8번째 아내는 이혼 후 딸 미미를 데리고 자신의 나라로 돌아갔다. 사업이 어려워지면서 딸 미미를 못 본 지 3년이 넘었다.


유퉁은 언젠가 딸을 만나면 줄 드레스와 옷을 제작진에게 보여줬다. 그는 "코로나 때문에 못 본 지 3년이 됐다"고 말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그는 8번의 결혼과 이혼을 한 것에 대해 "나하고 살았던, 사랑했던 분들은 다들 예뻤고 착했다. 내가 잘못해서 다 헤어진 거다"고 말했다.


삶의 마지막 사랑이라고 생각했기에 미미 엄마와 8번째 결혼을 한 유퉁. 결국 미미 엄마와 헤어졌지만, 두 사람 사이에는 미미가 있기에 이혼 후에도 전처의 학비와 생활비를 지원하고 있다고.


유퉁은 "미미 엄마가 특별했다. 그동안 만났던 사람 중에 사랑의 무게로 본다면 가장 무겁다. 가장 크고"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한편 매주 목요일 밤 9시10분 방영되는 '특종세상'은 기인과 달인 그리고 사회의 사각지대를 전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와 떠도는 소문의 진실을 추적하는 르포르타주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iMBC 이소연 | 화면캡쳐 MB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