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권도형 집 찾아간 BJ "20만명 피해 공개 사죄하라"

루나 권도형 집 찾아간 BJ "20만명 피해 공개 사죄하라"

머니S 2022-05-16 17:59:43

암호화폐 루나·테라의 발행사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의 주거지에 무단침입한 인터넷방송 BJ가 "권 대표는 투자자들에게 공식 석상에서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터넷방송인 A씨는 16일 오전 9시50분쯤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오후 12시35분쯤 경찰 조사를 받고 나오면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코인 폭락을 겪은 20만명 이상의 피해자들 문제가 잘 해결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루나 폭락 사태로 20억~30억원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주소에 대해서는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권 대표의 등기부등본을 우연히 보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권도형 대표는 공식 석상에 나와 (피해자분들에게) 일단 사죄를 하고 자금을 동원하든 어떤 계획을 말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며 "제 주변에도 실제로 삶을 포기하신 (루나 투자자) 분들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6시8분쯤 권 대표와 배우자 등 가족이 거주하는 아파트의 공동현관문을 통해 무단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이어 권 대표 자택의 초인종을 누른 뒤 당시 집에 있던 권 대표 배우자에게 "남편이 집에 있냐"고 물은 후 도주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 대표의 배우자는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긴급신변보호를 요청해 신변보호 대상자로 지정됐다.

A씨는 지난 13일 경찰이 자신을 추적 중이라는 보도를 접한 후 서울 성동경찰서에 출석 의사를 밝혔다. 이어 이날 오전 9시50분쯤 성동경찰서에 출석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