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핀란드에 경고장…"NATO 가입 대가 치를 것"

러, 핀란드에 경고장…"NATO 가입 대가 치를 것"

머니S 2022-05-16 17:39:12

핀란드와 스웨덴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 신청을 공식화한 가운데 러시아 외교부가 "이는 실수이며 지대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교부 차관은 러시아 관영매체 인테르팍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핀란드와 스웨덴의) 이번 결정으로 핀란드와 스웨덴의 안보가 강화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 매우 명확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랴브코프 차관은 "그들은 단순히 우리가 참을 것이라는 환상을 가져서는 안된다"며 "군사적 긴장의 레벨이 올라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NATO 가입이 "러시아의 지난 2월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북유럽의 인식이 전면적으로 바뀌었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유럽 안보 구조에 가장 큰 변화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 사무총장은"핀란드와 스웨덴의 NATO 가입 절차를 앞당겨 '신청 후 몇 주 내로' 가입을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다만 30개 회원국 모두 의회 비준을 거쳐야 NATO 가입이 완료돼 최소 6개월은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의 반대도 중요한 변수로 떠올랐다. 터키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쿠르드족 지원 중단을 요구하는 등 NATO 가입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한 바 있다. NATO 신규 가입은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 동의가 필요하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