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물 3리터 마시고 음식 싱겁게 먹죠"

"매일 물 3리터 마시고 음식 싱겁게 먹죠"

마음건강 길 2022-05-13 04:50:00

3줄요약

24시즌 연속 지휘봉을 잡고 있는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59)은 정규시즌 최다승(724승), 플레이오프 최다 우승(6회)이라는 독보적인 기록을 갖고 있다.

그러나 평소 지병이 요로결석이라 늘 주의를 기울인다. 

“허리가 끊어질 듯 아파 잠에서 깼어요. 기다시피 해서 구급차 타고 응급실에서 진통주사 맞고 겨우 정신 차렸네요.”

20년 가까이 지난 그날 밤을 떠올리는 유 감독의 표정은 마치 엊그제 일을 말하는 듯 일그러졌다. 출산의 고통에 비유되는 극심한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요로결석으로 처음 고생한 순간을 떠올릴 때였다.

요로결석은 칼슘 수산염 인산염 등 무기질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으면서 요로에 쌓여 돌처럼 변한 것이다.

수분 섭취가 줄거나 땀을 많이 흘리면 소변이 농축돼 결석이 쉽게 생긴다. 국내에서 요로결석은 평생 유병률이 11.5%에 이르는 비교적 흔한 병으로 알려졌다.

요로결석 진료인원은 2016년 27만8000명에서 2020년 30만3000명으로 9% 증가했다. 남성이 여성보다 2배 많다.

“한때 몸에 좋다고 해서 고용랑 비타민C를 많이 먹은 적이 있어요. 야간경기 끝나면 코치들과 복기를 하며 맵고 짠 음식을 자주 찾았죠. 사우나에 오래 머물며 전술 구상도 했어요.”

이런 습관이 요로결석과 관련되지 않았을까 하는 것이 유 감독의 얘기다.

요로결석은 재발률이 높다. 유 감독도 예외가 아니었다. 결석이 생기면 자연 배출되기도 하지만 그 크기가 5mm 이상이면 ‘체외 충격파 쇄석술’로 돌을 깼다. “결석을 분쇄하려면 한 군데를 때리는데 50분 동안 센 진동을 2000번까지 반복한 적도 있어요.”

◇ 수술을 통해 꺼낸 요로결석들. 
◇ 수술을 통해 꺼낸 요로결석들. 

경희대병원 비뇨의학과 이상협 교수는 “하루 소변양이 2L 이상이 될 수 있도록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수산이 많이 함유된 시금치, 아몬드 땅콩 같은 견과류, 초콜릿 등은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칼슘을 적게 먹어야 결석이 생기지 않는다는 건 잘못된 상식이며 칼슘 섭취를 제한하면 요로결석이 더 잘 발생하고, 비타민C를 과다 복용하면 수산칼슘석의 발생을 촉진하게 된다.

◇ 철저한 자기관리와 뛰어난 성적으로 24시즌 연속 지휘봉을 잡고 있는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동아일보 DB
◇ 철저한 자기관리와 뛰어난 성적으로 24시즌 연속 지휘봉을 잡고 있는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사진=동아일보 DB

“물을 매일 3L 가까이 마셔요. 싱겁게 먹고, 사우나도 줄였어요. 결석 배출에 도움이 된다는 줄넘기도 하루 30분 하려고 해요.”

프로농구 최장수 사령탑 유 감독은 요로결석을 계기로 식습관을 바꾸고 철저한 건강관리를 실천하게 됐다. ‘일병장수(一病長壽)’라는 중국말이 있듯 작은 병이 큰 병을 막을 수도 있다.

※ 동아일보 김종석 채널A 성장동력센터 부장의 [최장수 감독의 물 3리터, 줄넘기 30분] (2022년 5월 9일자) 

Copyright ⓒ 마음건강 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