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2022] 이준석 “尹-洪 결합, 곧 결론…건진법사, 윤핵관이 추천”

[선택 2022] 이준석 “尹-洪 결합, 곧 결론…건진법사, 윤핵관이 추천”

데일리한국 2022-01-20 10:03:15

[데일리한국 김제완 기자=대선취재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이 ‘원팀’을 이루게 될지는 이달 24일 이전에 결론이 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 대표는 또 최근 무속인 논란의 핵심 인물인 '건진법사'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중 한 명이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날 밤 윤 후보와 홍 의원이 비공개 회동을 한 데 대해 “저도 몇 명의 인사들에게 전해들어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다음 주 월요일(24일) 이전에 어떻게든 결론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윤 후보와 회동한 직후 본인이 운영하는 플랫폼인 ‘청년의꿈’에 ‘윤 후보 회동 결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윤 후보에게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둘째로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와 관련해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한다는 것은 아마 본인의(홍 의원의) 사람을 쓰라는 이야기일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홍 대표가 생각하는 인사는 본인과 오랜 인연을 맺은 인사보다는 국민의 시각에서 봤을 때 ‘저 정도면 탕평인사이고 훌륭한 인사다’라고 할 만한 사람을 추천했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언급한 ‘처갓집 비리’에 대해선 “윤 후보가 대국민 선언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는 지난 MBC 보도 이후에도 상당히 겸허한 자세로 국민에게 반응하고 있고, 후보자의 배우자도 유감을 표명한다는 취지로 이야기했기 때문에, 지금의 기조보다 후보가 더 낮게 간다는 것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 입장에서 이거를(대국민 선언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을 거고, 다소 불쾌하고 감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 전모씨의 선대본부 활동 논란과 관련, 전씨는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추천한 게 아니라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중 한 명이 추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 분(전씨)을 추천한 인사는 명확하게 윤 후보 핵심 관계자인 모 의원께서 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전씨가 ’네트워크본부‘ 내에서 뭔가 주도적으로 한 건 맞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네트워크본부가 어떤 업무를 담당하는지가 명확하지 않아서, 혼란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즉답을 피했다.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Copyright ⓒ 데일리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3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