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준석 비판에 "'초조하고, 내가 무섭다'고 해석하면돼"

안철수, 이준석 비판에 "'초조하고, 내가 무섭다'고 해석하면돼"

연합뉴스 2022-01-19 10:20:18

"끝까지 갈것"…'안철수로 단일화 받을수 있나' 질문엔 "그렇다"

민주·국힘 양자 TV토론 추진에 "거대 양당의 패악질"

안철수 불교리더스포럼 축사 안철수 불교리더스포럼 축사

(서울=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19일 연일 자신에 대해 비판적인 발언을 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향해 "이 대표의 발언은 '안철수가 무섭다, 내가 초조하다' 이렇게 해석하면 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치인들은 아무런 신경을 쓸 게 없으면 아예 언급하지 않는다. 위협이 될 때만 발언을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안 후보는 "여론조사를 보면 윤 후보가 어느 정도 조금 오를 때 저는 더 많이 오르는 경우가 많다"며 "그것만 봐도 (윤 후보 하락세에 대한) 반사이익이 아니라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가 종편 방송에서 가면을 쓰고 익명 패널로 나와 자신에 대한 비난성 발언을 한 데 대해 "한 당의 당 대표가 상대방에 가장 위협적인 당 대표를 그렇게 폄하하는 것 자체가 정치적으로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안 후보는 단일화와 관련해 "조건이나 방법에 대해 생각을 해보지 않았다"면서 '안철수로의 단일화라면 그 단일화는 받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함평으로 온 안철수 함평으로 온 안철수

(함평=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전남 함평군 대동면에서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명예교수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노장 철학의 대가이자 문재인 정부에 대해 비판적 발언을 해 온 최 명예교수의 자택을 찾았다. 2022.1.18 iso64@yna.co.kr

그는 "제1야당이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을 위해 무엇을 내려놔야 하나 고민해야 할 책임이 있는 것"이라며 "제가 포기하더라도 야권이 질 확률이 높기 때문에 저는 끝까지 갈 것"이라고 강조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양자 TV토론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불공정 토론, 독과점 토론, 비호감 토론"이라며 "거대 양당의 패악질"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도 MBC 라디오에서 "(안 후보가) 저희의 2030 지지층이 일시적으로 이전돼 수치가 상승했던 것에 너무 고무돼 안일화 이런 말도 만드셨더라"라면서 "인터넷 가보면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보다는 간일화(간보는 단일화)라는 단어가 더 뜬다"고 비판했다.

ask@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