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사진찍은 허경영은 美정가 거물?"… 이준석, 건진법사 尹측근 의혹 부인

"트럼프와 사진찍은 허경영은 美정가 거물?"… 이준석, 건진법사 尹측근 의혹 부인

머니S 2022-01-19 10:00:19

건진법사가 윤석열 후보 측근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적극 부인했다.

19일 오전 이 대표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건진법사와 친밀한 관계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건진법사가 '윤 후보 어깨를 툭하고 치는 장면'이 공개되며 친밀한 사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이 대표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가 과거 미국 대통령들과 사진을 찍은 점을 소환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그럼 허 후보가 미국 대통령 측근이고 미국 정가의 거물이냐"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와 네트워크 본부장(건진법사)이 "아는 사이여서 몇 번 들른 사람 수준을 넘어섰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를 받았다. 이에 "그런 사건들은 선거 때마다 종종 있다"며 "허경영씨 같은 경우도 (도널드)트럼프(전 대통령)이랑 사진 찍고 그러지 않는가. 트럼프가 허경영씨 알겠는가"라고 되물으며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건진법사'를 김건희씨나 윤핵관이 추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며 "그분이 어떤 경위로 선대위에 참여하게 됐는지 파악해보려 했는데 김건희씨 혹은 윤핵관 영향력이나 이런 것들은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김건희씨 영향은 아니었던 걸로 알고 있다"며 건진법사를 추천한 당내 인사가 김건희씨나 윤 후보와는 관련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설명했다. 

Copyright ⓒ 머니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여성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