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야 의원 99명, 26개월 만에 야스쿠니 집단 참배

日 여야 의원 99명, 26개월 만에 야스쿠니 집단 참배

세계일보 2021-12-07 21:00:00

7일 일본 여야 의원들이 2년 2개월 만에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의 오쓰지 히데히사 회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이 모임의 회원들이 참배를 위해 걸어가는 모습. 교도연합뉴스

일본 여야 국회의원 99명이 7일 2년2개월 만에 군국주의 상징인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초당파 의원 모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야스쿠니신사를 방문해 참배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참배에 참여한 여야 의원은 중의원(하원) 의원 68명, 참의원(상원) 의원 31명으로 총 99명이다. 집권 자민당과 우익 성향 야당인 일본유신회, 보수 성향의 제3야당 국민민주당 소속 의원 등이 참여했다. 정부 직책을 맡은 의원 중에는 호소다 겐이치(細田健一) 경제산업성 부대신, 무타이 슌스케(務台俊介) 환경성 부대신이 포함됐다.

모임 회장인 오쓰지 히데히사 전 참의원 부의장(자민당)은 참배 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와 관련해 기자들에게 “빠른 시기에 참배해 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가을철 제사인 추계예대제(例大祭)를 맞아 10월17일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납입(納入)했다.

이 모임의 야스쿠니신사 집단참배는 2019년 10월 18일 이후 약 2년2개월 만이다. 이 모임은 매년 야스쿠니신사의 봄·가을 제사인 춘계(4월) 및 추계(10월) 예대제와 8·15 때 참배를 해오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부터 집단참배를 중단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개선된 지난 10월 추계 예대제 때는 10·31 중의원 총선을 고려해 집단참배를 연기한 바 있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 군사재판에 따라 처형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등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2004년 야스쿠니신사가 공표한 자료에 따르면 신사의 제사 대상은 모두 246만6584주(柱)로 절대다수인 99.4%(245만1862주)가 대외 전쟁이나 무력 개입과 관련됐다.

우리 정부는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식민 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상징적 시설물인 야스쿠니신사를 대규모로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며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때 국제사회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금 엄중히 지적한다”고 밝혔다.

Copyright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