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日 의원 2년만의 야스쿠니 집단 참배에 "깊은 우려와 유감"

외교부, 日 의원 2년만의 야스쿠니 집단 참배에 "깊은 우려와 유감"

뉴스핌 2021-12-07 14:52:49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는 7일 일본 여야 국회의원들이 2차 세계대전 전범 등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집단참배한 것에 대해 외교부 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 대변인은 논평에서 "일본의 새 의회 구성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상징적 시설물인 야스쿠니 신사를 대규모로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야스쿠니 신사에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공물로 바친 비쭈기나무가 서있다. Kyodo/via REUTERS 2021.10.17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울러 "역사를 올바르게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때 국제사회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금 엄중히 지적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초당파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 99명(중의원 68명·참의원 31명)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이 모임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2019년 10월 18일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정부 측 인사로는 호소다 겐이치로 경제산업성 부대신과 무타이 슌스케 부대신 등이 포함됐다. 정당별로는 집권 자민당과 우익 성향의 야당인 일본유신회, 제3 야당인 국민민주당 소속 의원 등이 참여했다.

medialyt@newspim.com

Copyright ⓒ 뉴스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