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 의원 야스쿠니 집단 참배에 "깊은 우려와 유감"

외교부, 일본 의원 야스쿠니 집단 참배에 "깊은 우려와 유감"

연합뉴스 2021-12-07 14:06:59

"과거사 진정한 반성, 행동으로 보여줘야 신뢰할 수 있어"

일본 여야 의원들, 2년 2개월 만에 야스쿠니 집단 참배 일본 여야 의원들, 2년 2개월 만에 야스쿠니 집단 참배

(도쿄 교도=연합뉴스) 7일 일본 여야 의원들이 2년 2개월 만에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의 오쓰지 히데히사 회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이 모임의 회원들이 참배를 위해 걸어가는 모습. 2021.12.07 hoju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정부는 7일 일본 여야 국회의원들이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집단참배한 것에 대해 즉각 우려와 유감을 표했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일본의 새 의회 구성 후 얼마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책임 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식민 침탈과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상징적 시설물인 야스쿠니 신사를 대규모로 참배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역사를 올바르게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줄 때 국제사회가 일본을 신뢰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금 엄중히 지적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초당파 '다 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여야 의원 99명(중의원 68명·참의원 31명)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참배객 가운데는 호소다 겐이치로 경제산업성 부대신(차관)과 무타이 스케 환경성 부대신 등 정부 측 인사도 포함됐다.

이 모임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은 2019년 10월 18일 이후 약 2년 2개월 만이다.

야스쿠니 신사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수많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6천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특히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다.

heeva@yna.co.kr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이 콘텐츠를 공유하세요.

콘텐츠 공유하고 수익 받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유튜브로 이동하여 공유해 주세요.
유튜브 활용 방법 알아보기